살아있는 채로 목을 따 죽이던 대연동 건강원 2차 조사 영상 및 동물들 구조모습 .




 


 


 


동물사랑실천협회는 5월 8일, 부산 대연동 1차 조사 후 구조된 건강원의 개들을  보호되고 있는 동물병원에서 데리고 나와


서울로 데리고 오기 위하여 5월 16일 출발, 주변을 다시 조사 후,  5월 17일, 2차로 현장을 기습하였습니다. 


 


민속 건강원은 우리가 도착한 당시, 또 다시  새로운 누렁이들을 싣고 와  내리려고 하는 중이었으며, 촬영을 하는 우리를 폭행하며


욕설을 퍼부어댔습니다. 남구청 공무원들과 경찰을 부른 사이, 우리는 그 옆의 개들을 칼로 목을 따서 죽이는 고개 흑염소에 다시 기습하여 현장을 촬영하였습니다. 고개 흑염소는 1차 동물 구출 후, 더 이상 살아있는 동물이 가두어져 있지는 않았습니다.


 


경찰과 남구청 공무원들이 오고난 후 우리는 현장에서 동물보호법 위반이 될만한 사항이 무엇인지 조목조목 설명하였고,


건강원 주인들이 살아있는 개들을 죽이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들이 거짓이라는 것을 현장에서 모두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이, 민속 건강원의 주인 하나는 문을 닫고 서 있던 트럭의 개들을 싣고 달아 났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구청에서 앞으로 집중적으로 단속하도록 강하게 요구하였고,


다시 경찰서로 가서 남구청의 고발장 접수사실을 다시 확인하였습니다.


 


그 후 1차 조사 후 바로 구조된 개들을 태우고 서울로 이동하였습니다.


아래는 현장 조사 모습과 구조된 동물들의 모습입니다.


 


오늘 확인된 바로는 더 이상 그곳의 건강원에 살아있는 개들이 가두어져 있지는 않다고 합니다.


그리고 동물보호법 위반 및 무허가 영업으로 형사고발되어 경찰조사가 진행 중이며,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현장 증거 영상과 더불어 참고자료들을 정리하여 진술서를 낼 계획입니다.


 


1. 여러분, 부산 남구청에 다시 한번 요구해 주세요.


 


앞으로도 집중적으로 단속하여 더 이상 살아있는 개들을 가두고 잔인하게 죽이지 않도록 요구해 주세요.


http://eminwon.bsnamgu.go.kr/emwp/gov/mogaha/ntis/web/emwp/cns/action/EmwpCnslWebAction.do?method=selectCnslWebPage&menu_id=EMWPCnslWebInqL&jndinm=EmwpCnslWebEJB&methodnm=selectCnslWebPage&context=NTIS


 


 


2. 고발이 접수된 부산 남부 경찰서에 강력한 처벌을 요구해 주세요.  


자유게시판이 없으니 직접 진정을 넣어 주세요.  부산 남구 대연동 243-29  남부경찰서 경제 5팀 – 기영복 형사님 앞  


 


 


  


 


 


 


 


 


 


  


 


 


  


 


 


 


   


 


 


고개 흑염소는 바닥의 이 쇠고리 구멍에 개의 목을 맨 밧줄을 끼워 넣어 목을 잡아 당긴 후 칼로 목을 따는 잔인한 방법으로 죽인다.


 


    


 


 


창고를 뒤지니 뽑아놓은 털 뭉치들이 즐비하고, 썩은 부산물들과 개소주 찌꺼기들이 매우 심각한 악취를 풍기고 있었다.


 


 


 


구조된 개들. ( 이 개들의 입양처를 알아봐 주세요)


현재 임시보호처와 동물사랑실천협회 보호소에서 보호되고 있습니다.


민속 건강원 주인이 사람을 좋아하고 말을 잘 들어 더 맛있을 거라고 하였던 ‘청구’


청구는 청구를 기르다 판 주인이 붙여준 이름이라고 합니다.


서울로 오는 내내 너무너무 조용히 잘 와 준 정말 점잖고 다정한 녀석입니다.


 


 


 


 


이 두 건강원은 현행 동물보호법 중 아래의 행위에 해당되어 처벌을 받아야 합니다.


 


1. 목을 매다는 등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


2. 노상 등 공개된 장소에서 죽이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행위


 


 


앞으로도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학대받는 동물들의 실태조사와 법적 고발, 구호활동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346296&scrapYn=N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