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 문신 당하고 죽은 녀석과 함께 살던 개, 구출하였습니다. (그 외 최근 구출동물 애프터 사진공개)

 



 



 


 


눈썹 문신을 당하고 지속적인 학대 후 몽둥이로 맞아 죽은 발바리와 함께 길러졌던 녀석 ( 새 이름: 강가딘)


 


 


 


눈썹 문신을 당하고 결국 몽둥이에 여러차례 맞아 죽어간 가엾은 발발이와 함께 살던 녀석이


오늘 동물사랑실천협회에 의해 구출되었습니다.


충남 당진으로 내려간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녀석을 구하기 위하여 학대자를 기다린 후


동물학대 사실이 있었음을 주지하고 남은 개를 데리고 가겠다고 하며 강제로 구출하였습니다.


학대자의 방안에는 바닥에 날 선 칼자루가 3개 이상이나 즐비하게 있었습니다. 


 


아직 4개월 밖에 되지 않는 이 꼬마 백구는 암컷으로


문신 당한 발바리가 죽어가는 것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았습니다.


어린나이임에도 겁이 매우 많고 전혀 짖지도 않는 등 이상할 정도로 침착합니다.


 


굴 속에서 나오지 않으려는 것을 간신히 꺼내는 모습입니다.


 


 



 


강가딘이라 이름붙여 준 이 꼬마 숙녀 백구는 귀가 매우 크고,


정말 조용하고 얌전한 성격으로 입양이 매우 잘 될 것으로 희망합니다.


서울로 올라오는 차 안에서 단 한번도 소리를 내지 않고 얌전히 앉아 있었습니다


이 천진난만한 나이에 무엇이 이 어린 개를 이런 성격으로 만들었는지…..


어린 강아지는 친구의 죽음을 보며 얼마나 겁에 질려 있었을까요….


학대자인 주인이 나타나자, 굴 속으로 쏘옥 들어가 버렸습니다.


 


다행히 우리의 품으로 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어린 숙녀 백구의 입양처를 알아와 주세요….


 


 


———————————————————————————-


 


그리고 아래는 맛보기로 여러분께 깜짝선물을 보여 드립니다.  ^^


 


얼마 전 4층 건물에서 환경미화원에 의해 던져진 발바리 사건을 기억하시지요?


시 보호소에서 제대로 치료를 못 받고 죽어가고 있었는데요.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데리고 나와 정성껏 연계병원 치료를 받게 하였고


현재는 보호소에서 회복 중에 있습니다.


 


 



 


4층에서 던져진 채 늑골이 부러지고 골반이 부서져 있던 발발이 ‘무쇠’


아파서 일어나지도 못하던 때의 모습, 방광에는 뱃걸물이 가득 차 있었으나 힘을 주지 못하여 꽉 차 있었음.


 


 



 


보호소에서 재활훈련 중.


 



 


무쇠의 예뻐진 모습.


 


——————————————————————————–


 



 


상습적 폭행 영상 속의 할아버지 개 였던 부용이 (구출 직전 모습)


… 좁은 집의 바깥 부엌 한 켠에 묶여 있던 채로 매질을 당하였습니다.


 

 


 


 너무 순하고 귀여운 얼굴이예요.. ^^


 


—————————————————————————————————


 



 


그리고 이 녀석, 모란이.. 먼 철원에서 왔었지요…. 저 몸을 하고서 낯선 한 분을 하염없이 따라 온…


도움을 구하려던 것이었겠지요…..



 


 



 


자, 이렇게 건강해 지고 있답니다. ^^


 전신 모낭충으로 끔찍한 고통을 겪고 떠돌던 녀석이었지요…..



 


보호소의 언니에게 애교 부리는 모습…


 



 


더 건강해진 모습들은 나중에 더 좋은 사진으로 담아 보여 드리겠습니다.


급하게 강가딘을 구하러 지방을 내려가기 전 보호소에 들러 찍은 것들이라 화질이 좋지 못하오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강가딘의 친구인 눈썹 문신 발바리의 죽음은 당진 경찰서에서 최선을 다해 수사 중입니다. 곧 좋은 결과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372216&scrapYn=N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