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가슴곰 KM-53 석방촉구 캠페인 및 기자회견

지난 6월, 환경부는 김천 수도산에서 발견된 야생 반달곰 KM-53을 포획하여 7월 6일, 지리산에 재 방사했다. 그리고 KM-53이 다시 남원을 지나 함양, 거창을 거쳐 수도산으로 이동하자 재차 포획하여 현재 격리시켜놓은 상태에 있다. 해당 시기 반달곰 포획여부를 두고 환경부는 반달곰을 공포의 대상으로 선전하며, 정작 종 복원사업의 책임주체인지 의아스러운 행정을 펼친바 있다. 또한 개체 수 증식에만 쏟아 부은 불필요한 행정력낭비실제 현장관리체계는 엉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반달곰 복원사업은 안정적인 서식지를 확보가 우선이며, 지역주민 뿐 아니라 대중의 인식과 함께 증진되어야 한다. 수도산까지 100km를 이동한 반달곰 KM-53이 우리사회에 던져준 메시지일방통행 식 행정과 비밀주의를 벗어난 새로운 관리방안을 모색하라는 요구이다.

환경부는 야생 반달가슴곰 KM-53을 즉시 석방하고,
종 복원사업 전면 재검토하라!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과 녹색연합, 동물권단체 케어는 환경부가 김천 수도산에서 포획해 가둔 반달가슴곰 KM-53을 즉각 재방사하길 촉구한다.

반달가슴곰의 분산행동을 이유로 한 계속된 포획과 격리는 갈길 잃은 종 복원사업의 단면이다. 인간의 잣대로 야생동물의 자유로운 삶을 방해하는 일은 중단되어야 한다. 정작 냉정한 잣대로 평가받아야 할 것은 10년 넘게 패쇄적인 운영 속에서 부실함은 감추고 자화자찬만 일 삼아온 환경부일 것이다.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의 정책목표는 1차적으로 지리산권내에서 반달곰이 멸종위기에서 벗어나 존속할 수 있도록 하고, 2차적으로는 주변 서식 권과 연결해줌으로써 보다 큰 서식권이 통합되어지게 하는데 있다. 개체수가 증가되고 행동반경이 넓어질수록 대중인식증진과 과학적인 관리방법, 지역협력 등은 강화되어야 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해당근거도 미약한 최소근속개체군 50마리 확보에만 집착해 왔고, 이를 위해 수백억 원의 예산을 집행해왔다. 준비 없던 행정은 반달곰 KM-53을 포획하는 과정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왜? 포획했는지에 대한 설명은 아직까지도 없고, 곰 퇴치 스프레이만 보급하겠다는 미덥지 못한 해명자료만 내놓고 있다. 환경부는 지리산국립공원을 동물원으로 착각하는 것인가? 우린 이런 황당한 정책을 현실에서 목도하고 있다.

반달가슴곰 KM-53이 우리에게 보낸 메시지는 분명하다. 현재 추진 중인 종 복원사업을 전면 재검토 하라는 것이다. 시급하게 요구되는 것이 서식지 개체군 생존능력 평가와 안정화, 행동권 확대에 따른 관리방안과 명확한 이동 권의 확보, 지역협력성과 등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이다. 이 같은 사회적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충족시킬 방안을 고민해야 하는 것이 환경부의 책무다.

반달가슴곰 KM-53에게 주어져야 할 자유는 야생의 자유가 유일하고, 그것으로 충분하다. 인간과의 충돌이나, 서식지에 대한 여러 위협은 대중의 인식증진에서 자연에 대한 작은 양보를 통해 가능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따라서 오늘 반달가슴곰과 인간의 공존을 논하는 목적은 분명하다. 반달가슴곰 KM-53을 야생으로 돌려보내겠다는 판단뿐이다.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은 이제 새로운 출발점에 서있다. 우리는 환경부가 제대로 된 정책을 추진하는 지를 면밀히 감시할 것이다. 반달가슴곰 KM-53을 야생으로 돌려보내길 다시 한 번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반달가슴곰 KM-53을 즉시 재방사하고, 최소 3년 이상의 면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라!

둘째, 해당 모니터링이 종료되기 전까지는 김천 수도산 관광사업 운운하는 행태를 중단하라!

셋째, 현재 추진 중인 도입방사는 전면중단하고, 지리산과 주변권역에 대한 서식지 개체군 생존력평가 재 실시와 서식지 안정화방안을 마련하라!

넷째,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대중인식증진과 지역협력방안을 재수립하라!

다섯째, 종 복원 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위한 사회적 논의테이블을 구성하라!

2017년 8월 17일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녹색연합, 동물권단체 케어


케어와 함께, 인간과 동물이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갑시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