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고라 청원] 영동 4번 국도에서 농운기에 질질 끌려가는 백구 – 3신

[다음 아고라 청원]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농운기로 질질 끌려가던 백구 3신 백구의 행방을 찾지 못했습니다.

 

 

농운기로 백구를 질질 끌었던 70대 할아버지는 평상시에도 개장수에게 동네 개들을 넘겨주던 중간 상인 역할을 담당 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백구를 개장수에게 1차로 팔았고, 개장수는 충청도 보은 장터에서 지나가는 농민에게 2차로 팔았습니다.
지나가는 농민이라서 인적 사항을 적어놓은것이 아니기에 현재 백구 행방은 더 이상 진전은 없는 상태입니다.
개장수 말로는 앞다리를 절고, 살짝 까진 정도 였다고 합니다. 

 

 동물단체’케어’ 구조대는 백방으로  백구 행방을 수소문 중이며,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알려 드리겠습니다. 

 


 농운기에 질질 끌려가던 백구 사건   2신    백구가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농운기에 질질 끌려가던 백구 사건   1신    학대자 검거 

오늘(2015년 6월 16일) 3시 40분경 기사를 보도했던,  SBS기자에게서 경찰이 학대자를 검거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현재 경찰은 고의성 여부를 중점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후 다른 연락이 있으면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제목 : 영동 4번 국도에서 농운기에 질질 끌려가는 백구

 

 

최초 제보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질질 끌려가는 백구 영상을 올리면서 본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게 되며, 어제 밤(2015615) SBS 8시뉴스에 방영되었습니다.

 

관련 링크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026927

 

동물단체케어는 페이스북을 통해 올라온 영상을 분석, 사건 진상을 파악하여 동물학대 사건으로 처리하기 위해 최초 제보자와 연락을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였습니다.

 

이후 동물단체케어는 해당 사건을 보도한 SBS 뉴미디어부 기자와 사건이 일어난 곳을 담당하는 영동경찰서와 통화를 하였습니다.

 

해당 사건이 일어난 곳은 옥천에서 영동으로 가는 4번 국도였으며, 영동 약목사거리 근처였습니다.

사건 담당 경찰서는 농운기가 국도를 달리는 도로교통법 위반 뉴스로 접한 동물학대 사건을 범죄 사실로 인지수사를 진행 중임을 밝혔습니다.

 

문제는 차량이 아닌 농운기(농사용)로 번호판이 없고 영장발부도 안 되는 사건이라 학대자를 찾기 힘들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동물단체케어는 그 동안의 조사 결과를 네티즌 수사대 여러분과 공유하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 학대자에 대하여 아는 것이 있으시다면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차량이 달리는 도로 위에서, 살아있는 개를 끌고 다니는 것은 명백한 동물학대입니다.

 학대자 처벌을 위한 아고라 서명에 동참 바랍니다. 

아고라 서명하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9276


 

사건 발생 시간 : 2015년06월15일 오후 4시~ 4시30분 경

장소 : 옥천에서 영동으로가는 4번국도, 영동 약목 사거리근처

 

제보 하실곳 : fromcare@hanmail.net (동물단체 케어)

영동경찰서  : http://www.cbpolice.go.kr/yd/

 

 

 

<살기 위해 발버둥 치다가 질질 끌려가는 백구>

 

 

<오른쪽  빨간 표시가 되어 있는 탑의 형태를 잘 보시길 바랍니다>

 

<해태상?, 호랑이상 같은 조형물도 보입니다>

 

 

<60대 중반 이상으로 흰머리가 주변쪽으로 많이 나와 있습니다.  푸른색 등산복 계열의 옷으로 보입니다>

 

백구는 영상이 끝날때 까지 살아 있었음을 봤을때 근처의 주민으로 추측됩니다.

영동 양목4거리를 지나셨던 분이나, 비슷한 인상착의를 보신 시민들 적극 제보 바랍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