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박제주, 미용하다

This post is last updated 3475 days ago.

 


우리 박제주, 몇 시간에 걸쳐 미용을 했답니다.


 


그런데…미용을 하고 보니 제주의 고통이 그간 어땠을지 더더욱 가슴에 사무치네요…


 



 


얼마나 가렵고 따갑고 아팠을까…


 


 


 



 


박제주, 며칠이라도 일찍 가서 구해주지 못해 미안해.


 


 


 



 


 


제주는 마음의 상처가 아주 큰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병원 원장님께서 많이 놀라셨습니다.


” 이 아이는, 피부가 문제가 아니예요. 너무너무 마음의 상처가 커서, 매일매일 말 걸어주고 쓰다듬어 주고 해서 마음을 다독여주는 것이 중요해요. 모진 고통의 흔적을 갖고 있는 아이라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파요.”


 


원장님 및 병원 관계자분들께서 제주의 상처를 보듬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계십니다.


 


우리 제주가 사람보고 헤벌쭉 웃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는 그 날까지,


 


제주에 대한 관심과 사랑, 놓지 말아주세요!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