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려에 의해 묻지마 폭행을 당해야 했던 아기 백구 하늘이 최근 근황입니다.



 


지난 2013년 5월, 공주 유구읍에 있는 한 불교사무소의 승려에 의해


묻지마 폭행을 당해야 했던 아기 백구 하늘이를 기억하시나요?


 


“불교승려, 2개월 아기 강아지 쇠몽둥이로 폭행, 혼수상태”
http://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31958&page=1&Sch_Method=ct&Sch_Txt=하늘이&md=read


 



 


구조 후 9개월여가 흐른 지금 부쩍 자랐지만, 몸만 큰 애기 같은 하늘이입니다…
맞아서 한쪽 뇌가 함몰된 하늘이는 인지능력이 떨어져서 지적장애아 같은 모습을 보입니다.뒷쪽 다리에 힘이 잘 안 들어가는지 걷거나 움직이는 것에는 지장이 없지만 뒷다리에 힘을 주고 오래도록 서 있을려고 할 때에는 뒷다리에 힘이 풀려서 미끄러지는 듯 한 모습을 보이지만, 다른 신체부위는 괜찮은 상태입니다.


 


퇴원 이후 안압에 의한 안구돌출로 주기적인 안압검사를 한 뒤 매일 아침, 저녁으로 안압을 떨어뜨리는 약을 안구에 넣어주었지만, 선회 운동하는 횟수나 속도, 그리고 발정기 인지 암컷호르몬 냄새에 민감하고 굉장히 예민하게 반응하여, 중성화 및 정확한 상태를 알기 위해 MRI검사를 하였습니다.


 


검사결과, 함몰된 뇌쪽은 큰 변화는 없는 상태이고, 뇌에 척수액이 차서 안구를 눌러 안압이 쉽게 차올라, 입원하여 척수액 제거를 받고 중성화 수술을 한 뒤 퇴원하였습니다. 척수액제거를 위해 지속적으로 매일 약을 먹고 있구요.


척수액이 차오를 경우 뇌에 관을 삽입하여 척수액이 몸 안으로 흐르게 하는 수술을 받아야 하지만, 삽입관 자체가 사람에게 사용하는 것이라서 굉장히 비싸다고 합니다. 현재 약으로 척수액이 제거 되어서 다시 차오르지 않기를 바라고 있지만, 여건이 되고 하늘이가 괜찮다면 관삽입술을 진행 했으면 합니다.


 



 


하늘이는 인지능력이 떨어지고 시야 확보가 어려워서 안아 올렸을 때 다리가 허공에 떠 있는 상태를 매우 불안해하고, 자기 먹을 것에 대해서 자신의 것을 지키려는 듯 으르릉 거리거나 짖으면서 예민한 반응을 보이지만, 그 외에는 만져 주는 것도 좋아하고  다가 와서 얼굴을 가슴팍에 묻기도 하고 핥아 주는 등 애정 어린 모습을 보이는 것을 볼 때 맘이 짠합니다. 정상적으로 자랐다면 굉장히 애교도 많고 똑똑했을 것 같습니다.


 


몇몇 분이 입양의사를 보이기도 했지만, 확실히 입양을 하시겠다고 하신 분이 아직은 없는 상태며, 하늘이는 답십리 센터의 아주 넓지는 않지만, 작은 견들이 지내는 공간 보다는 넓은 공간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 공간에서 대소변을 누는 장소에 고정적으로 누거나 잠자리를 구분하여 지내는 모습을 볼 때, 아주 넓지는 않지만 막히지 않은 평평한 공간이 있고 애정 어린 마음으로 섬세하게 보살펴줄 가족이 있다면 입양을 해서도 잘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입양문의 : 070-4259-8886(답십리 땡큐센터)
입양신청하기 ☞
http://j.mp/Vtn3Oq


 


♣ 땡큐센터는 월 2500여만원의 운영경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165명의 천사단께서 3,211,000원의 후원금을 보내주고 계십니다.


지금 땡큐센터 천사단에 신청해 주세요. 여러분의 관심이 기적을 만듭니다.


땡큐센터의 천사단☞ http://j.mp/14i0Snt


 


 


 


 


 


 


 


* 협회 네이버 블로그의 같은 글에 덧글을 달아주시거나 공감해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소식을 알고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회원님들의 수고가 필요합니다.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이동합니다. 고맙습니다!


http://blog.naver.com/care71/10186743557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