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후기] 목이 졸리고 한 쪽 다리를 다친 꼬순이의 구조후기

목이 졸리고 한 쪽 다리를 다친 꼬순이의 구조후기

<구조 직후의 꼬순이 사진>

원주에서 한통의 전화가 왔습니다.

 

마을을 떠돌아 다니는 다친 백구의 구조 전화였습니다.

목 주변은 이미 목줄로 상처가 나고 피가 나고 이제 숨통마저 조이고 있었습니다.

 

퉁퉁부은 얼굴의 백구는 그렇게 하루하루 얕은 숨을 쉬고 있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다리 한쪽마저 덫에 걸려 덜렁거리다 이내 떨어져 나갔습니다.

 

목에서도 다리에서도 피가 났습니다.

 

마을에 있는 모든 사람이 다치고 아픈 백구를 걱정하였지만, 누구하나 쉬이 잡지 못했습니다.

 

그 동안 얼마나 사람에게 상처를 받은 것인지 곁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아픈 백구는 그래도 살아있습니다.

 

사람의 눈을 피해 잠을 자고, 눈과 비를 피하고, 먹을 것을 찾고, 아픈 것도 참으며 살아갑니다.

 

<구조 전 꼬순이 모습>

그러던 백구는 운 좋게도 제보자님의 눈에 띄었습니다.

 

아픈 백구가 마음에 걸렸던 제보자님은 백구에게 꼬순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정해진 자리에서 밥과 물을 얻어먹을 수 있었습니다.

 

제보자님은 아픈 꼬순이의 상처가 더 덧나지 않기만을 바라며 음식과 약을 주셨습니다.

 

꼬순이가 아픈 몸으로 끝까지 버텨내야 했던 이유가 있었습니다.

 

육안으로 보기에도 불편한 몸이 더 둔해지고 있었지만, 그 안에는 새로운 생명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꼬순이는 이겨내야 아니 버텨내야 했을 것입니다.

 

 

 

<구조를 위한 준비 중인 케어 구조대>

 

보다 못한 제보자님과 몇 명의 마을 사람과 소방서의 도움을 요청하며 구조를 시도하였지만 번번이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계속되는 구조시도에 꼬순이는 경계심이 커져 음식도 약도 맘 편히 먹지 못하였습니다.

 

제대로 된 음식을 먹지 못하게 되자 꼬순이의 상태는 하루하루 나빠졌고 부은 얼굴에 눈조차 잘 뜨지 못하였습니다.

 

케어의 구조대는 제보를 받고 원주에 도착하여 한참을 기다린 끝에 꼬순이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한눈에도 상태가 좋지 않았고 뛰어 달아나는 것이 너무나 힘겨워 보이는 꼬순이의 모습에 구조대의 마음이 급해졌습니다.

 

<밤늦게까지 구조를 하고 있는 모습>

첫 번째 구조 시도는 꼬순이가 나타나지 않아 철수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구조팀은 구조대원을 구성하고 인력과 장비를 재정비 한 후 다시 원주로 향했습니다.

 

날이 점점 추워지고 비가 갠 아침 꼬순이는 늦게까지 모습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추운 날씨에 꼬순이가 걱정이 되었던 구조대와 제보자님은 늦게까지 잠복을 하였고, 저녁 늦게 꼬순이를 발견 할 수 있었습니다.

 

케어 구조대는 꼬순이가 잘 나타나는 방대한 공터에 그물망을 설치한 후, 꼬순이를 기다려 포획에 성공하였습니다.

 

가까이에서 본 꼬순이의 상태는 심각했습니다.

 

목을 깊숙이 파고든 목줄로 인해 살들이 썩어 들어가 숨을 쉴 수도 없이 악취가 나고 있었습니다.

 

 

 

<구조 직후 병원으로 이동하기 직전의 꼬순이>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근처 동물병원에 꼬순이를 입원시킬 수 있었습니다.

 

현재 꼬순이는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퇴원 후 제보자님의 집에서 편히 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꼬순이가 빨리 건강을 되찾길 바라며, 꼬순이의 구조를 위해 큰 도움을 주신 제보자님과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