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만 바라보고 사는 개, 곧추서야만 볼 수 있던 유일한 바깥세상”

봉순이는 갓 1살 정도 된 개입니다.
어려서 이 집으로 온 봉순이는 하루 종일 벽만 바라보며 삽니다.
바깥을 좀 보려면 발끝으로 곧추서야만 가능했습니다.

줄은 2미터 쯤 되었지만 봉순이가 바라보는 세상은
돌계단과 낮은 담장, 그리고 온갖 고물 더미와 자신의 배설물을 쓸어 담은 봉투, 그리고 거기서 나오는 구더기들이 전부였습니다.

그리고 가까스레 담장을 짚고 서서 지나가는 사람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것이 봉순이의 유일한 낙이었습니다.

구더기들은 음식물쓰레기가 담긴 봉순이의 밥 그릇 안에도 들어가 있었습니다.

담장 위에는 녹슨 개목걸이들이 주욱 걸려 있었습니다.
그 전에 살다간, 차례로 바뀐 개들의 목걸이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봉순이의 차례고 봉순이의 목걸이가 저 담장 위에 걸릴지도 모를 일이었습니다.

케어가 찾아간 날, 봉순이는 열린 문을 바라보더니 줄을 끊고 잽싸게 달아났습니다.

뒤도 안 돌아보고 앞만 보고 달려가는 봉순이는 무엇을 그리워했던 걸까요?

봉순이는 그렇게 그 좁은 세상, 벽만 바라보던 세상을 스스로 탈출했고
여러 시간이 지난 후 우여곡절 끝에 케어의 품으로 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봉순이, 꼭 잘 치료해서 좋은 입양처를 찾아주겠습니다. 심장사상충 중성화 수술 해외 입양 진행비 등 봉순이를 도와 주세요!

일시후원은: 💕모금통장 ( 하나은행, 케어) 350-910009-40504
입금 시 입금자 옆에 코드번호 “ 41예: 유재석 41” 표시해 주세요!

#위기의동물곁에케어가있습니다
#봉순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