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기생충학 박사 서민 다섯 번째 홍보대사로 위촉

“개들에게 집과 주인은 세상의 전부…”
동물권단체 케어, 기생충학 박사 서민 다섯 번째 홍보대사로 위촉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는 기생충학 박사 서민(단국대학교 의대 교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9일 밝혔다. 서민의 홍보대사 위촉식은 19일 오후 16시 30분에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에서 열렸으며, 케어 박소연 대표를 비롯해 전 활동가들이 위촉식 자리에 함께했다.

케어는 지난해부터 한국 사회의 동물권을 신장을 위해 동물권에 뜻있는 각계 인사들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있다. 작년 9월 배우 김효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방송인 김미화, 아나운서 김주희,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오닐 등 4명이 케어의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하고 있다.

서민 교수는 지난해 7월 검은 개에 대한 차별적 시선을 변화시키기 위해
케어가 주최한 <검은 개 프로젝트> 전시에도 참여하는 등 케어와 꾸준한 인연을 이어왔다. 케어의 다섯 번째 홍보대사로 위촉된 서민 교수는 현재 단국대학교 의과대학에 재직중이며, 다섯 마리의 반려견을 키우고 있어 동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깊은 대표적인 인사. 지난 연말 ‘유기견 없는 새해가 되길’이라는 한 칼럼을 통해
유기동물 문제, 동물 등록제, 강아지 공장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 날 위촉식에서 서민은, “개들에게 집과 주인은 세상의 전부인데, 유기견은 세상을 잃은 아이들”이라며, “그런 아이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주는 고마운 사람들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케어 홍보대사로서 포부를 밝혔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서민 홍보대사님은 오랫동안 어려운 유기동물 사설보호소를 후원 해오신분”이라며, “동물이 처한 환경을 제대로 알리는 데 케어와 함께해주신다는 말에 정말 든든한 마음이 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서민은 앞으로 ‘검은 개 입양 위한 블랙독 캠페인’, 개식용 근절을 위한 ‘DOG MEAT FREE KOREA’ 등 케어의 활동에 발맞춰, 동물권 이슈 다방면에서 홍보대사로서의 행보를 이어 갈 예정이다.



케어와 함께, 인간과 동물이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갑시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김주연 2018-03-02 19:44:10
    서민박사님 홍보대사 위촉 되었다는 소식에 저 또한 예전 발언들이 생각 났었습니다.
    하지만 말 못하고 의사표현을 전부 전달할 수 없는 나약한 동물들과 공감하며
    그들을 몸소 돕고자 실천하는 것에는 정치,가족관계,경제력,인간관계,자기가치관..
    그 어떤것도 걸림돌이 될수없다는 쪽으로 생각을 바꿨습니다.
    또 한분 생각나는 되요,
    진중권 교수님이 생각나네요.
    아주 오래전에 개식용 지지하며 찬반토론에 찬성론자 대표로 출연해서 박소연 대표님과 토론 벌인적 있습니다.
    지금은 길냥이 아가 냥줍해서 냥이에게 푹 빠져 하루하루 행복하게 보내시는 거 자주 공개 하시는듯~
    지금 쯤은 예전 발언들을 좀 창피하게 여기지 않으실까요?
    그냥 제 생각입니당~~~ㅎ
    저는 너무나도 평범한 아줌마 이기에 조금이라도 대중들께 알려진 분들이 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대변 해주시고 보듦어 주신다면 무조건 "환영합니다"
  2. 김현주 2018-03-02 13:59:44
    이사람 박근혜 공개 적극 지지자 아닌가요?
    이런 정치적 성향을 과하게 드러낸 사람이 홍보대사를 해도 되는건가요?
    문빠는 미쳤다 로 유명한 사람아닌가요?
    동사실은 동물단체로써 이런 문제는 상관이 없는건가요?
    좀 의구심이 듭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