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 한국, 개고기 축제 쓰러지다.

                


한국 개고기 축제 쓰러지다.


                                                          (AFP)





 


 


 


서울 – 지난 화요일, 축제 관계자에 의하면 한국에서 열려지기로 했던 개고기 축제가 강한 항의뒤에 취소되었다고


       한다. 


       


       대한육견협회는 토속음식인 개고기를 홍보하기 위해 금요일로 축제를 계획했었다고 축제의 고문인


       안용근 고문이 전했다.


      


       충청대에 영양학 교수로있는 안교수는 AFP에 전하길 ‘끝없이 들어오는 항의전화 때문에 계획한 대로 축제를


       진행할수 없었고 이제 우리에게 장소제공을 하려는 곳도 거의 없다.’


 


       육견협회에 따르면 축제는 성남시에 위치한 야외시장에서 개고기 바베큐, 소시지등 개로 만든 별미들을


       선보일 예정이였다.


 


       개고기를 판매하는걸로 잘 알려진 이 시장은 개고기 성분이 첨가된 화장품과 영양식품도 선보일 예정이였다.




       안교수에 따르면 이번 축제에서 개들이 기존의 선입견과 달리 실제로 위생적인 환경에서 길러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영상물 또한 보여질 예정이였다고 한다.




       그는 또한 한국내에는 개고기 생산을 위해 운영되는 농장이 600개 정도 존재하며 여름의 별미 보신탕을 위해


       개고기들이 쓰인다고 한다.




       하지만 한국내 개고기 섭취를 반대하는 인구는 점차 늘고 있으며 국제적 망신이라고 여긴다.




       이번 축제는 많은 한국 동물복지 운동가들과 인터넷 유저들을 분노케 하였다.




       이번 축제는 한국을 국제적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으며 전세계 사람들이 한국인은 모두 개고기를 먹는다고


       착각하게 만들것이다라고 Coexistence of Animal Rights on Earth의 대표 박소연은 말했다.




       이 단체가 축제가 취소되게끔 만든 온라인 켐페인을 이끈 단체이다.




       박 대표는 ‘개들은 인간과 감정적으로 매우 가까운 동물이고 공공장소에서 개의 살육을 축제화한다는건 


       절대 있을수 없는일이다. 라고 전했다.




       Copyright 2011 AFP. all rights reserved.




——————————   원본 ——————————–


S.Korea dog meat festival bites the dust


(AFP) ? 2 days ago


SEOUL ? A South Korean dog meat festival has been cancelled following growls of protest from animal rights activists, one of the would-be organisers said Tuesday.


The Korea Dog Farmers’ Association had scheduled for Friday a festival aimed at promoting traditional dog meat consumption, said Ann Yong-Geun, an adviser to the association.


“We couldn’t possibly go on with the plan due to endless phone calls of complaint… now there are few willing to rent us a place for the event,” Ann, a professor of nutrition at Chung Cheong University, told AFP.


The association had said the festival, to be held in a traditional open-air market in the city of Seongnam just south of Seoul, would showcase various canine delicacies including barbecued dog, sausages and steamed paws.


The event at the market, well known for selling dogs for meat, would also have featured products such as cosmetics and spirits with canine ingredients.


Ann said the festival would have displayed video clips and pictures of farms raising dogs under sanitary conditions, contrary to public perceptions.


He said there are about 600 farms raising dogs for meat in South Korea, where their meat has long been eaten and dog soup, or Boshintang, is a summer delicacy.


But growing numbers of Koreans oppose the practice and consider it an international embarrassment.


The planned festival stirred fury from South Korean animal rights groups and many Internet users.


“This is making our country an international laughing stock, and making the whole world mistakenly believe that all South Koreans eat dogs,” said Park So-Youn, head of Coexistence of Animal Rights on Earth.


The group led online campaigns to force cancellation of the festival.


“Canines are the animals emotionally closest to humans. You can’t just publicly celebrate killing and eating them,” Park said.


Copyright ⓒ 2011 AFP. All rights reserved. More ≫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370362&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