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사건 2차속보>거제시청 측도 주인을 고발하고 개들을 돌려주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확답을 받았습니다.

 



 


 




 


<사진 속의 이 개는 6월 19일 심각하게 맞다가, 학대자인 주인이 이웃으로부터 제지를 당한 후,


 현재 살았는지 죽었는지 여부조차 알 수 없습니다. 맞다가 쫓겨 구석으로 숨어 들어간 개의 모습,


  하도 맞아서 뒷 다리도 정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 2차 속보를 알려 드립니다.


조금 전 거제시청 농정과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주인이 학대자가 분명하니, 개들을 돌려 주지 않도록 할 것이며, 만일의 경우 주인이 개들을 돌려 달라고 할 경우에는


동물사랑실천협회로 협조요청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협회에서 거제도로 직접 내려가서 주인을 만나고 포기하도록 해 주겠다고 협의하였습니다.


 


개들이 주인에게 다시 돌아갈 일이 절대로 없도록 동물사랑실천협회가 약속드립니다. 


 


2007년 동물보호법 개정 이래, 최초의 피학대 동물 격리조치, 결국 5년만에야 이루어졌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회원 여러분들의 쾌거입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분, 이제는 거제시청 자유게시판에 감사인사와 함께 개들을 돌려 주지 않도록 응원의 글을 남겨 주세요.


http://www.geoje.go.kr/board/list.sko?boardId=geoje_freetalk&menuCd=AA01001001000&contentsSid=51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