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악마 시티백!>착한 누렁이를 오토바이에 묶어 상해를 입힌 학대범’강력처벌을 요구합시다’


 


개들을 차나 오토바이에 묶어 달리는 동물학대, 법이 제정되지 않으면,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점점 무감각해지는 동물에 대한 학대!! 얼굴이 뜨겁습니다.


 


 


우리 협회로 홈페이지 학대고발 란에 어제(21일) 저녁 제보된 사건입니다.


 


사진에는 오토바이를 탄 중년의 학대자가 착한 누렁이를 오토바이에 묶어 끌고 다니는 사진이 선명하게 올려져 있습니다. 누렁이는 네 발에서 피를 철철 흘리고 있었습니다.


 


제보자 분이 학대자를 제지하고 현장에서 바로 경찰에 신고를 하였지만, 학대자는 “개한테 그러는게 무슨 잘못이냐”며 안하무인이었다고  합니다.


 


이어 학대자는 경찰이 출동하여 제지하자 “개가 털이 빠져서 병원에 데리고 가는 중이었다”는 둥 변명으로 일관하였다고 합니다. 아니 개가 털갈이 하느라고 털이 빠지는걸 걱정하시는 분이 네다리 모두에서 피를 흘리는 모습을 보고도 끌고 가는것이 말이 되는것인가요??


 



 




 


현장에서 제보자님이 찍으신 사진입니다.


 


누렁이가 발 딛은곳 마다 피가 흥건합니다.


 


어디서부터 저렇게 상처를 받아가며 끌려온 것일까요??


 


아스팔트에서 살짝만 넘어져도 우리는 굉장히 아파하는데,,,,말 못하는 누렁이는 얼만큼의 고통을 참으며 학대자의 오토바이에 끌려서 온것일까요??


 




 


제보자가 급하게 상황을 제지하고,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면, 이 누렁이의 최후는 끔찍한 결과로 끝났을 것입니다. 


제보자는 전남 광주 북구 소속의 파출소에 주인이자 학대자를 고발 조치하였고, 경찰에게 누렁이를 인계


 


파출소에서 임시보호를 하고 있다가 광주 보호소내에서 보호중에 있습니다.


 


저희 동물사랑실천협회는 광주동물보호소의 소장님과 통화를 하여, 학대자 견주에게 누렁이를 다시 보내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전달 받았습니다.


(처음 제보당시 폭행자가 견주라 제보 받았고 동물보호소도 견주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제보자에게 들어온 새로운 소식에 의하면 학대자는 견주가 아니라고 합니다!!


처음 견주라고 했다가  아는 형님의 개라고 하는 등 진술을 번복했다고 합니다.


유기된 누렁이를 잡아다 학대를 하였다면 이다음 유기견이나 길고양이에 대한 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보입니다.


 


 


이에 저희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회원 여러분 및 동물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 생명을 소중히 여기시는 분들께 부탁드립니다.


 


학대자가 동물보호법에 의거하여 강력한 수사와 처벌을 받도록 도와주세요!


 


악마에쿠스, 악마비스토에 이어 악마 시티백까지!!!


 


강력한 처벌없이는 실수를 가장한,,,이러한 학대는 끊이지 않을것입니다.


 


광주북부경찰서에 강력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여 주세요.


 


http://www.gjpolice.go.kr/bb/     ——————광주북부경찰서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이 사회의 공동체로서 상처받고 겁에 질린 누렁이에게 미안함과 안타까움을 담아 강력처벌이 내려지도록 노력하고 학대자로부터 영구히 격리조치하도록 할것입니다.


 


아울러, 이번 누렁이가 만일 상해를 입지 않았다면, 또 다시 악마 비스토 사건처럼 이번 사건도 무혐의로 끝났을 것입니다.  동물보호법은 동물에 대한 학대를 미리 예방할 수 있어야 합니다.


 


동물을 운송하는 조항에 처벌근거가 계속해서 마련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범죄는 계속 발생할 것이며,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발견하는 유사한 학대사건만해도 일년에 수 차례나 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동물보호법에 이러한 사례를 처벌할 수 있는 처벌근거를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해 법 개정 운동을 벌일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드립니다.


 


끝으로 누렁이가 좋은 곳으로 입양될 수 있도록 널리 알려 주세요.


 


 


 


 


l  해피로그에 있는 같은 글에 [공감]버튼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669557&scrapYn=Y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