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물원 전시 동물 처분 사태에 대한 Zoocheck Canada 설립자의 의견

 

서울대공원 동물원 전시 동물 처분 사태에 대한 Zoocheck Canada 설립자의 의견

 

주체크캐나다 Zoocheck Canada의 설립자이며 생물학자인 로브 레이들로가

서울대공원 동물원 전시 동물 처분 사태에 대한 질문에 아래와 같이 답변을 보내주었습니다.

 

질문은 조세형님이 작성해주신 것이며, 시민 여러분 및 우리 케어와 동물을 위한 행동 회원들을 위해 번역하여 공개합니다.

 

이 내용을 널리 공유해주세요. Zoocheck Canada 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동물원 전문 단체입니다.

 

1. Do you think it is desirable for a zoo to breed animals that do not belong to endangered species and produce surplus animals?

 

No, I don’t believe it is desirable. Most breeding that occurs in zoos involves relatively common species or species that are already common in captivity. If, as zoos claim, they are institutions of conservation, then they shouldn’t allocate the majority of their resources and space to common animals or allow them to breed. Their emphasis should be on endangered species. The production of a predictable annual surplus is a big problem in many zoos, so breeding should always be very carefully controlled and, in most cases, stopped altogether.

 

Do you think this plays any role in conservation of the species of the zoo?

 

There is no legitimate conservation role in the breeding of common species in zoo captivity and, unfortunately, the same also applies to most breeding of endangered species in zoos as well. Since the progeny of the founder population of endangered species will almost never be returned to the wild (except in a few very rare instances) the breeding programs tend to do nothing more than provide animals for zoo displays.

 

2. What do you think about a zoo selling animals by public auction?

 

Disposing of animals through public auction isn’t something reputable zoos should be doing. They claim to be interested in the welfare of individual animals, as well as populations, so they have a responsibility to safeguard animals. They should have an animal acquisition/disposition policy and they should thoroughly screen wherever their animals are going to.

 

Do the zoos in other countries have the same/similar policy of disposing of the surplus animals?

 

With approximately 10,000 – 12,000 zoos in the world, it’s no surprise that their practices vary considerably, so some zoos may send surplus stock to auction. What I can say however is that responsible, progressive zoos make every attempt to ensure their animals are placed in suitable accommodation elsewhere and that they are not sent to slaughter, to research laboratories, entertainment businesses or the pet trade.

 

3. According to the Seoul Zoo, they feel sorry that the animals sold by the open bid were slaughtered as meat and medicine and they will seek other way to prevent a repeat of such incident. Do you have any proposal to the zoo in this regard?

 

The zoo should develop policies on breeding (to prevent or reduce the production of surplus), as well as stringent animal acquisition/disposition policies. Anyone receiving animals from the Seoul Zoo should be checked out and follow up should be conducted to see how the animals are doing.

 

4. What do you think is a desirable way to prevent/reduce the birth of unnecessary animals in the zoo?

 

It really depends on the species. Some breeding can be curtailed through immunocontraception, surgical sterilization. separation of males and females or other means. There are numerous possible strategies to address unwanted breeding and the production of surplus.

 

5. What do you think is a desirable way for a zoo to dispose of surplus animals, if required?

 

Relocation to other facilities (zoos, sanctuaries) or to other kinds of carefully screened, qualified institutions that can provide conditions that satisfy the biological, behavioural and social needs of the animals. In some cases, euthanasia on the zoo site may be an appropriate option.

 

6. Do you have any comment with regard to the recent incident at the Seoul Zoo?

 

The incident is not exceptionally unusual in the zoo world, but it does point fo the need for a reassessment of the zoo’s attitude toward animals and animal welfare, their breeding practices and it doesn highlight the need to develop a rigorous animal disposition policy.

 

아래 번역에도 조세형님이 수고해주셨습니다. 🙂

 

1. 동물원이 비() 멸종위기종을 번식시켜 잉여동물을 만들어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는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동물원 번식은 대부분 비교적 흔한 종이나 사육상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종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다.

 

정말로 동물원이 스스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종 보전을 위한 기관이라면,

흔한 동물의 사육과 번식에 대부분의 자원과 공간을 할애하지는 않을 것이다.

 

동물원의 관심은 멸종위기 종에 집중돼야 한다.

 

매년 필요 이상의 동물이 태어나는 것은 많은 동물원에서 중대하면서도 예측 가능한 문제이다.

 

그러므로 동물원은 번식 통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며, 대부분의 경우 번식을 완전히 멈춰야 한다.

 

 

또한 이런 관행이 종 보전에 기여한다고 보는가?

 

흔한 종을 번식시키는 것은 종 보전에 기여한다고 볼 수 없다.

 

게다가 유감스럽게도, 동물원에서 이뤄지는 멸종위기 종의 번식마저도

대부분의 경우 종 보전에 기여하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아주 극히 드문 경우를 제외하고) 동물원에서 태어난 멸종위기 종들은 야생에 방사되지 않는다.

 

따라서 동물원의 번식 프로그램은 그곳에 전시되는 동물을 자체적으로 수급하는 것 외에는

다른 기여를 하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

 

 

2. 동물원이 공매(경매)를 통해 동물을 파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평판이 좋은 동물원이라면, 동물을 경매로 파는 일은 없어야 한다.

 

동물들 한 마리 한 마리는 물론 개체군의 복지에 관심을 기울인다는 것이 동물원의 주장이 아니던가?

 

따라서 동물원은 동물들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

 

동물원에 동물을 들여오거나 내보내는 것과 관련하여 제대로 된 방침을 마련하고,

내보낸 동물들이 어디로 가는지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

 

다른 나라 동물원도 공매(경매) 등의 방식으로 잉여동물을 처리하는가?

 

전 세계에는 10,000 – 12,000여개의 동물원이 있다. 따라서 동물원마다 방식이 상이할 수 있으며,

(서울동물원과 같이) 잉여동물을 경매로 파는 동물원도 일부 존재할 것이다.

 

그러나 내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책임감 있고 진보하는 동물원이라면

내보내는 동물들에게 적합한 새집을 찾아주려고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는 사실이다.

 

또한 그런 동물들이 도축장이나 실험실, 오락산업이나 애완산업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는 사실이다.

 

 

3. 서울동물원은 공개 입찰을 통해 매각된 동물들이 약용 및 식용으로 도축된 것에 유감을 느끼며,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동물원에 제안하고 싶은 방법이 있나?

 

(잉여 동물의 발생을 방지하거나 줄이는) 정책을 개발해야 하며,

새로운 동물을 데려오거나 기존의 동물을 내보내는 것과 관련하여 엄중한 방침을 세워야 할 것이다.

 

또한 동물원에서 동물을 데려가는 주체를 철저하게 확인해야 하며,

해당 동물들이 잘 지내고 있는지 확인하는 후속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4. 동물원에서 불필요한 동물이 태어나는 것을 방지하거나 줄이기 위해 바람직한 방법으로는 무엇이 있나?

 

그 방법은 종에 따라 다르다.

번식을 줄이는 방법으로는 면역을 이용한 피임, 외과적인 불임수술, 암수를 분리하여 사육하는 방법 등이 있다.

 

원치 않는 번식과 잉여동물을 막는 방법은 아주 많다.

 

 

5. 동물원에서 잉여동물 처리가 불가피할 경우, 바람직한 방법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다른 동물원이나 보호시설(sanctuary)에 보내는 방법,

동물의 생물학적·행동학적·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기타 기관으로 충분한 조사를 거친 후 보내는 방법이 있다.

 

어떤 경우에는 동물원에서 안락사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

 

 

6. 서울동물원 사건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

 

이번 사건은 동물원 세계에서 이례적으로 드문 일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서울동물원이 그곳의 동물들과 동물복지, 번식 관행에 대해 갖고 있는 태도를

재평가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

 

또한 서울동물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동물들의 처리에 관한 엄격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 번역자의 붙임말: 개인적으로 잉여동물은 생명을 지칭하는데 절대 바람직한 표현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잉여동물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혼동을 피하기 위해 같은 용어를 사용하였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