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뉴스] 동물단체 케어 입양센터 입소견에게 휠체어를 선물한 휠체어아저씨

[jtbc뉴스] 동물단체 케어 입양센터 입소견에게 휠체어를 선물한 휠체어아저씨
동물단체 케어의 입양센터 입소견에게 휠체어를 선물한
휠체어 아저씨께서 jtbc뉴스에 출연하였습니다.
언제나 유기견을 위해 힘써주시는 휠체어 아저씨께 희망의 응원을 보내주세요

“유기견들이 행복하다면..” 휠체어 아저씨의 특별한 선물

(…)다리를 다쳐서 움직이지 못하는 유기견을 위해 휠체어를 만들어 기부하는 휠체어 아저씨를 신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유기견 백곰이는 지난해 7월 경기도의 한 공장에서 구조됐는데 뒷다리를 움직이지 못합니다.

몸이 끼일 정도로 작은 우리에서 자라면서 몸이 굳었기 때문입니다.

교통사고로 척추가 부러진 바둑이도, 신경이 손상된 울콩이도 네 다리로 걷지 못합니다.

그런데 이들에게 아픈 다리를 대신할 수 있는 동물용 휠체어가 주어졌습니다.

보조바퀴 두 개가 뒷다리 역할을 하는 장치입니다.

선행의 주인공은 ‘휠체어 아저씨’로 불리는 56살 이철씨입니다.

10년 전 비닐봉지 안에 버려진 유기견에게 동물용 휠체어를 만들어 준 게 계기가 됐습니다.

[이철/동물용 휠체어 기부자 : (휠체어가) 너무 비싼거에요. 어떻게 도울 방법이 없을까, 유기동물은 아무도 신경을 안 써주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씨는 사무실 근처에 작업실을 차려 놓고 시간을 쪼개 재능 기부를 합니다.

이씨의 도움을 받아 다시 걷게 된 강아지만 수십 마리가 넘습니다.

[김은일 센터장/CARE 구호동물입양센터 : 걷지 못할 때는 우울한 표정도 지었는데, 휠체어 타고 달리면서 강아지들이 웃기 시작하더라고요.]

동물 휠체어는 하나 만드는 데 세 시간이 훌쩍 넘게 걸리지만 이씨는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이철/동물용 휠체어 기부자 : 애들이 너무 행복해해요. 막 달려가요. 그런 모습을 보면 저도 행복하죠.]

이씨는 시중에서 파는 동물용 휠체어 하나 값이면 7마리에게 새 다리를 만들어줄 수 있다며 힘 닿는데까지 유기견을 돕겠다고 했습니다.

휠체어 아저씨의 특별한 선물로 다시 걷게 된 동물들만 수십 마리가 넘습니다.

몸이 끼일 정도로 작은 우리에 갇혀 자라 뒷다리를 쓰지 못하게 된 백곰이, 교통사고로 척추가 부러진 바둑이, 신경이 손상되어 걷지 못하는 울콩이도 아저씨 덕분에 신나게 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저씨는 세상이 내려앉아 버린 가엾은 동물들에게 다만 휠체어가 아닌 새 세상을 아이들에게 만들어주셨습니다.

기적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십년 동안 수십 마리 동물들에게 은인이 되어주신 아저씨는 말씀하십니다.

“애들이 너무 행복해해요. 막 달려가요. 그런 모습을 보면 저도 행복하죠.”

아저씨의 행복에 우리 맘까지 뭉클해집니다.

한 사람의 착한 마음이 우리에게 전해줄 수 있는 훈기는 이렇게 따뜻하답니다.

동물학대 소식이 끊이지 않는 요즘, 휠체어 아저씨가 실천하시는 진짜 행복에 함께 행복해 지실 수 있는 월요일 되세요.

뉴스>http://me2.do/GAGV38rq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