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복아, 이름대로 복이 많구나~! 우와~ 벌써 가족이 생기다니~?

 


 


처참한 상태로 죽기 직전 구조되어 치료받던 다복이가 조금씩 건강을 되찾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다복이의 입양신청이 들어왔답니다^^


아직 퇴원도 하기 전인데요,,,


장애견을 길러 본 경험이 있으신 거제도의 한 회원님께서 입양을 신청해 주셨습니다.


다복이는 이름대로 정말 복도 많습니다~~^^


 


 


 


 


 


다복이의 구조 이야기


 


지난 3월 27일 양평, 어느 동물병원의 유기견으로 들어와 안락사를 기다리던 다복이


우리 단체 뿐 아니라 많은 곳에 구조요청이 올려졌었습니다. 


 


양평의 한 병원에서 쓸쓸하게 안락사를 기다리던 처참한 모습의 다복이의 글을 보자. 한 회원 분이 협회에 전화를 주시며


병원으로 이동하셨고, 그 후 또 다른 회원님께서  치료비를 지불하시는 등 치료에 열의를 보여 주셨습니다. 


 


다복이의 온 몸에서는 심각한 냄새가 진동하고 있었고, 다리는 절단된 상태였습니다.


피부는 짓물어 피가 배어 나올 정도였습니다.


 


 검사결과 전신모낭충,  빈혈, 뒷다리 절단 등 멀쩡한  곳이 없었습니다. 


 


이후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는  연계병원 중 피부병 치료를 제일 잘하는 병원으로 이동하여  집중치료에 들어갔습니다.


오랜기간 입원치료가 필요하여 아직까지도 입원 중이지만, 많이 건강해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구조요청


원문보기 -> http://careanimal.org/bbs/view.php?&bbs_id=bbs08_01&page=&doc_num=531


 



(유기된 채 떠돌다 양평동물병원에서 안락사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치료과정


 


 


 












 


 


아직 한달 반정도 더 치료 받아야 하지만- 갈때 마다 좋아지는 모습이라며 회원님께서 전달해 주신 사진입니다.


성격은 활달하고 좀 산만하다고 하네요.^^;; 아직 1살도 안된 아가라 그렇겠지요?


회원님들, 다복이의 완치를 기도해 주세요~


 


 


 


다복아!  얼른 치료받고 가족 만나러 배타고 가자꾸나~~~


이제 평생 따뜻한 가정에서 행복할 일만 남은거야, 넌~!!!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0166826&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