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을 구조하는건 좋은데 그후의 일이 문제인것같습니다

행운이  (호야)를  저번주  일요일에  입소시킨  사람입니다


어제  전단지  작업을  했는데  오늘  연락이왔습니다


자기가  주인이라며  그아일  빨리  데려다달라고  하더군요


저는  행운이의  성별을  먼저  물어봤고  중성화가  되있나를’


물었습니다    40대  아저씨인것같았는데  성별  중성화여부를


물었는데    정황상  주인이라고  짐작이  됬습니다


저는  행운이를  어떻게  키우고  계셨냐고  여쭤봤는데


고물상을  하고있는데    사료가아닌    사람이 먹고남은  음식을


먹이며 키웠다합니다  순간  고민이  됬습니다    주인이라고해서


행운이를  다시  보냈을때  행운이가  과연  행복할것이인가


행운이를  그아저씨가  방치한결과  행운이를  잃어버렸다면


행운이를  불행속으로  다시  들이미는거일수있단  생각이


머리를  스쳤습니다    동사실에  연락을  해서  직원분과  소장님


과통화했는데    행운이를  전주인에게  다시  보내지않는


게  좋겠다  말씀하셨습니다  제동생이  그고물상을  찾아가 


보았는데  환경도  열악해보였습니다


어차피  이제  행운이의  소유권이  동사실에있어  제마음대로


데리고  나올수있는  상황이  아니라는게  차라리  다행이었습니다


제가  데리고  있었서  행운이를  그주인에게  넘겼으면  어쩔뻔


했나  하는  생각이듭니다


저는  그아저씨에게  행운이를  잃어버렸다고  둘러댔는데


왜  거짓말을  하냐며  화를내시며  욕을  하시고  전활  끊으셨습니다


이번일로  아일  구조해서  주인을  찾는다고  전단지  붙이실때


주인이라  연락이오면  먼저  주인인지를  확인하는  질문을


꼭하시고    어떻게  키웠는지도  물어봐서    아이의  방치유무를


꼭  따져야할것같습니다 


그런과정없이  주인이라고  넘겼다간  그아일  더불행하게만들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듭니다


주인이  방치하며  키웠단  판단이들면  차라리  잃어버렸다고


둘러대신후에  보호소에  보내거나  입양처를  알아보는것이


낫지  않을까합니다


저도  오늘일은  제가잘한건지  마음이  복잡해지긴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