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고수부지에서 말티즈믹스견구조

 12월9일 여의도 고수부지에서 그 부근을 지나던 회원님께서 굶주리고 남루한 수컷 말티즈 믹스견을


구조하여 여의도 지구대에 맡겼다는 연락을 받고 지구대에 도착했을때 구조된 유기견의


형색이 넘 꼬질꼬질하여 보였습니다.


 


회원님께서 불쌍해 보여 관심을 보이니 고수부지에서 회사까지 졸졸 따라 왔다고 하네요.


외면치 않으시고 지구대에 임시보호 하시고 협회로 연락하여 주셨습니다.


 


일단 사무국으로 데려와   미용과 기초검진을 하였고 기초검진을 한 결과 다행히도 건강상 질환은


없었지만 약간의 감기 기운만 있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지금은 저희 사무국에서 직원들과 같이  있는데  굶어서 그런지 밥을 2그릇이나 뚝딱 할 정도로 식욕도


좋고 사람도 잘 따라  직원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우선 이름을 마리오라고 부르기로 하였습니다. 


앞으로 마리오가 새로운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희망합니다.


회원님의 많은 관심 부탁드릴께요.


 


 



미용전


 


 



미용후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