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곰돌이를 만났습니다

진주 회원 강보람님이 이번에 협회의 요청으로 구조한 곰돌이를 박정현 회원님과 함께 만나고 왔습니다.


 


저희 셋은 동물사랑실천협회의 회원이면서도


각자가 사는 지역의 시,군 보호소에서 봉사를 하면서 서로 알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진주에 간 김에 곰돌이도 만나고 올 수 있었습니다.


 


곰돌이는 걷고, 빠르게 움직이는데 별 지장이 없어 보였습니다.


그만큼 수술이 잘 된 것 같았습니다.


곰돌이가 나머지 세 다리로 활발히 다니면서도 ‘헤에’하고 웃고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미용사 분이 처음엔 털에 벌레도 많아서 구제를 같이 해주었다 하셨습니다.


3월 5일 토요일 방문했을 때 보니, 검정색 털이지만, 외관상 진드기 등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개껌을 주니 아주 잘 먹었습니다.


 


다른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잘 지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진주 펫 동물병원 원장님은 이번 곰돌이 뿐만 아니라,


처음 진주시 보호소에 시민 자원 봉사자들이 돕기 시작하면서 데리고 나온 아이들도 마찬가지로 잘 보살펴 주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직접 본 아이들만 4마리입니다.


그 중 한 마리는 당시 상태가 심각하여 강보람 회원님과 ‘경남 길천사들의 쉼터’ 회원 분들이 모금을 하여 치료를 하고,


마지막에는 강보람님이 입양을 해 주셨습니다.


 


저희가 간 날에 그 중 한 마리인 꽃님이가 입양을 가게 되었는데,


병원에서 입양 가족을 찾아주었다는 것을 들었고, 샴푸 등 용품도 그냥 챙겨주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병원 옆에 물건을 쌓아둔 공간이 있는데, 그 곳을 남은 아이들의 운동 공간으로 만들어 주기 위해


원장님이 그곳을 치우고 계신다고 미용사 분이 그러셨습니다.


 


저희가 마산 시보호소의 아이들에 대한 수의학 자문을 드린데 대하여도


정성껏 답변을 해 주셨습니다.


 


앞으로도 유기 동물들에 대하여 관심 있게 보실 것이라는 말씀을 미용사 분에게 전해 들었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