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충농증으로 하혈을 하던 개 ‘정진이’ – 불광동 정진사


 


1월 30일 제보받은 사항입니다.


 


은평구의 개발사업으로 인해 불광동에 있는 정진사라는 절 주변으로 많은 개들이 몰려 서식하게 되었고


제보자분께서 이 아이들에게 먹이를 주시면서 보니 10여마리 정도의 개들이 있는 것을 확인하셨다고 합니다.


 


이 개들중에 한 아이가 새끼를 낳았고 새끼 강아지가 언제나 첨상 밑에 들어가 있었다고 하였습니다.


워낙에 경계심이 강한 아이들이라 먹이를 준다고 해도 쉽게 만지기 어렵지만,


‘정진이’는 워낙에 어릴때부터 본터라 정진사를 찾는 사람들한테 경계심을 풀었다고 했습니다.


 


몇일전부터 아이가 첨상에서 나오질 않고 먹이를 줘도 잘먹지 않아서 이상한 생각이 들어 살펴보니


아이가 있던 자리에 혈흔이 보여 저희 협회쪽으로 전화를 주신 사항입니다.


 


아이를 구조하러 갔을 당시 먹이를 주시는 분께 정진이를 인계 받았는데


계속해서 하혈을 하는듯 피가 묻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의 치료가 우선이라 목동에 있는 하니종합동물병원으로 급히 아이를 옮겨


x-ray검사와 초음파 검사, 기본검사등을 통해서 아이의 상태를 확인할수 있었습니다.


 


아이의 병명은 자궁충농증으로 수술이 필요하다고 하셨습니다.


아이의 간수치가 높아서 수술은 간수치에 따라 진행될 것이며 현재 입원치료중에 있습니다.


 


아이가 완쾌된다면 정진사에서 다시 데려가기로 했습니다.


아이가 힘을 내서 치료가 완료되도록 힘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져 진찰중인 정진이..



 


 


 


수술을 기다리는 있는 정진이 입니다.


당일 혈액검사중 간수치가 높아서 수술을 하지 못했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