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해모금후기> 미소천사 냥이<잭>군의 소식 궁금하셨죠?

 



 


“미소천사 냥이” <잭>의 소식 궁금하셨죠?


 


지난 5월에 방광염과 급성신부전으로 병원신세를 져야 했던 <잭>은


희망해 모금을 통해 회원님들과 네티즌님들의 후원으로 무사히 치료를 마치고


임시보호자님 댁에서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후원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잭의 지난 희망해 모금 공지 바로가기☞


 


http://www.fromcare.org/our/rescue.htm?code=rescue&bbs_id=37819&page=1&Sch_Method=&Sch_Txt=&md=read


 


            


            <지난 5월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인 잭>



 


 


 


<잭>을 임시보호하고 계신 박영란님께서 <잭>의 단짝 <둥이>도 함께 데리고 계시는데요.


요 귀요미들의 최근 소식을 보내오셨어요. 


포천보호소 시절부터 늘 함께 했던 세월만큼 여전히 서로를 챙긴다고 합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잭>은 <둥이>의 기척을 귀신(?)같이 알아채고 따라다니고요,


<둥이>는 <잭>의 온 몸을 그루밍해주며, 보호자를 자처한다고 해요.


 


이젠 결코 떨어질 수 없는 사이가 된 <잭>과 <둥이>의 묘생을 함께 해 주실 평생 집사님, 만나고 싶어요!


 


 


[두 아이를 돌봐주고 계신 박영란님이 전해오신 잭과 단짝친구 둥이의 소식 즐감하세요]


 



[미소천사 잭 이야기]


잭은 발자욱 소리도 없이, 조용히 집안 구석구석 다니는 걸 아주 좋아하는 냥이입니다.  처음엔 혼자 있는 것만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6개월간 함께 지내보니 사람 손길을 좋아한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배를 만져주거나 엉덩이를 두드려 주면부릉부릉소리를 내면서 부비 부비 할 때면 어찌나 힘이 좋은지 제가 뒤로 밀려날 정도랍니다(^^)


잭은 고양이 참치캔을 좋아합니다.  사료 먹는 시간은 일정하지 않지만, 사료 그릇이 비면 힘차게 울면서 강력하게(?) 요구합니다.  ~~ 늑대처럼 울부짖어요(ㅠㅠ)  그래서 사료 그릇엔 언제나 사료가 있어야 합니다.  걱정되는 습관 하나는 비닐을 뜯어 먹는 다는 겁니다. 그래서 집안에 비닐을 치우느라 노심초사랍니다.


눈이 없지만, 코와 귀, 모든 감각으로 주변을 파악합니다.  , 냉장고 위나 높은 책장 위에는 아직 올라가지 못해요.  함께 사는 냥이(둥이) 혼자 냉장고 위에 올라가면 그 아래에서 또 우~ ~ 하고 울어요. 목청이 끝내줍니다!!


병원에서 퇴원한 후 약 2주간 힘없이 지냈지만, 한 달이 지난 후부터는 다시 활기차게 지냅니다. 하지만 지난 경험으로 봐서 언제 갑자기 아프게 될지 몰라 주의 깊게 지켜 보고 있습니다.  지금처럼만 잘 지냈으면 참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희 집에서는이 아니라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누나 방 책상 한 귀퉁이는 잭의 지정석이에요, 잠자는 곳도 누나 침대>




        


 


 


[단짝 둥이 이야기]


집에서는둥이가 아니라, ‘이라 부르는 이 아이는 영리하고 애교도 있고, 질투도 있습니다.  잭을 만져주고 있으면 자다가도 와서 자기 엉덩이를 들이밀고 빨리 만져주지 않으면 깨물어요.


이빨이 없어서 그런지 가끔 사료를 토해 놓기도 합니다.


잭이 줄기차게 따라다니는 게 귀찮은지, 가끔은 잭이 못 올라오는 아주 높은 곳에 올라가서 쉽니다(에휴~ 나름 피곤한가 봐요^^)  창 밖을 내다보는 것을 좋아하고, 흔들의자 위에서 쉬는 걸 좋아합니다.


화분에 키우는 귀리 싹 난 것을 뜯어 먹는 걸 좋아하는데, 이빨이 없어 잘 뜯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자주 자주 귀리 싹을 뜯습니다.

 

 

              <둥이는 가끔 집착남 잭을 피해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요>



 

 


[잭과 둥이 그리고 다른 식구들..]


잭과 둥이둘 사이는 좀 특이 합니다.  잭이 둥이를 쫓아다니는 입장이고, 둥이는 피해 다니는 것 같지만, 잭이 불안하게 울거나 도움이 필요하다 싶으면 재빨리 둥이가 달려가 상황을 파악하고 위로해 줍니다.  잭을 챙기는 모습의 둥이가 형 같기도 하고, 시크한 보호자 같기도 해요.  아무튼 둥이 서열이 높은 건 분명해 보입니다.



형과 누나는 기숙사 생활을 해서 주말이나 방학이 되어야 잭과 둥이와 놀아줄 수 있습니다. 평소에 형과 누나가 쓰는 방은 잭과 둥이가 공평하게 나눠 씁니다.  각자 방에 침대 하나씩 차지하고 자는데, 어느 땐 서로 방을 바꿔 쓰기도 한답니다(^^)


형과 누나는 어릴 때부터 동물과 함께 살아와서, 잭과 둥이와 지내는 것에 별 문제가 없습니다. 집안에 동물이 없는 상태를 도리어 허전해 합니다.


잭은 누나를 더 좋아하는 것 같고, 둥이는 형아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잭과 둥이가 있어서 식구들은 모두 좋은데요, 단 한가지!!! 이것만은(@!@)


잭이 밤에 큰 소리로 울부짖는 것 때문에 민원이 들어올 때가 있어서 이웃에 미안한 마음이 좀 있습니다 

우리 잭, 목청만 조금 줄이면 정말 좋을 텐데요~(에휴;;;)

 


 



               <잭(앞)과 둥이(뒤)의 한가한 시간보내기 : 서로 마주 보며 뒹굴 뒹굴 하는 사이 찰칵!!>



               <잭은 자기 몸 단장에 바쁘고, 둥이는 잭을 도와줍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