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에서 청와대 진돗개의 입양을 추진하고 싶습니다.

 

청와대 진돗개 9마리
동물권단체 케어에서 입양을 추진하고 싶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 시각 삼성동 사저로 이동하였습니다. 관련하여 청와대 진돗개 9마리가 갈 곳이 없어 보호소로 가거나 일반에게 분양될 수 밖에 없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케어는 설마하는 생각으로 박근혜 전대통령이 삼성동 사저 앞에 도착하는 모습이 담긴 생중계를 지켜 보았으나 삼성동 사저 앞에 도착한 여러 차량들 중에서도 진돗개들의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관련기사 : 주인 잃은 靑 반려견 9마리 ‘어디로’ (세계일보, 2017-03-11, 남상훈 기자)
클릭하시면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우리 동물을 사랑하는 국민들은 이사를 갈 때 함께하던 반려동물들을 보다 먼저 챙깁니다. 행여 이사 도중 잃어버리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더 조심스럽게 안전을 챙깁니다. 이것은 그동안 한 가족으로 살아온 반려동물들에 대한 당연한 책무이자 자연스런 모습일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유기동물 수는 평균 8-9만 마리에 이르며 연간 100억의 사회적 비용이 쓰여집니다. 이외에도 케어와 같은 민간단체나 사설 보호소는 시민들이 유기하는 동물들을 구조, 보호하고 있는데 많은 동물사랑인들이 이를 안타까워 하며 함께 돕고자 기꺼이 후원을 합니다.
그런데 한 국가의 원수였던 분께서 직접 입양하고 번식하였던 진돗개 9마리를 책임지지 않고 포기하는 것은 사실 유기나 다름없습니다.
삼성동 사저의 크기는 대지면적 484㎡, 건물면적 317.35㎡ 이라고 합니다. 이곳에서 진돗개 몇 마리조차 기를 수 없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습니다.

지난 2015년 12월 24일 산타 복장으로 치장한 진돗개 평화, 통일, 백두, 한라, 금강이 모습
출처: 박근혜 전대통령 페이스북

대형견인 진돗개는 번식력이 왕성하여 한 배에 많은 새끼를 낳을 수 있습니다. 그동안 중성화수술을 하지 않고 끝내 책임질 수 없는 마리 수까지 불린 것 또한 이해될 수 없으나 동물권단체 케어와 또 동물을 사랑하는 활동가들은 이 진돗개들이 무분별하게 입양을 가서 불행한 삶을 살거나 지자체 보호소로 가지 않도록 돕고 싶습니다.
국내에서는 대형견을 기를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 방치,유기되는 일도 많으며 수 많은 진돗개들이 개고기로 도축되고 있습니다. 국가 원수의 개들마저 이런 신세로 전락한다면 대한민국의 국격과 이미지는 심대히 훼손될 것입니다.
그동안 동물권단체 케어의 회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시절, 매월 개고기를 금지해 달라는 엽서를 보냈으나 단 한 장의 답변도 받지 못했습니다.
제대로 된 동물보호정책 하나 펼치지 못했던 박근혜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주인이 나가버린 청와대에 남아있는 진돗개들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많은 동물사랑인들과 함께 입양을 돕고 싶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님, 그리고 청와대 관계자들께 부탁드립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3개의 생각
  1. 김가영 2017-03-16 16:26:36
    진짜 보여주기식 닭그네 미개인이네요 개념도 없고 저 어린애들이 무슨죄인지 후
  2. 주윤표 2017-03-15 20:35:36
    제가 박근혜대통령 생각 하면서 불쌍한 진돗개 9마리를 다 입양하고 싶습니다
    우리집은 6천평인데 개가 많이 필요 합니다 꼭 연락 주세요
  3. 한경은 2017-03-13 10:04:29
    세월호가 물에 잠길때도 아무런 반응 없이 구중궁궐에서 꿈적도 안했는데..... 동물에 대한 무슨 생각이 있겠어요... 아마 그네 머리속에 진돗개는 존재하지도 않았을거예요... 불쌍한 아이들이죠. 무슨 금의환양하듯 손흔들고 웃는모습보고 정말 아무생각이 없구나.. 저런게 4년 가까이 이나라를 좌지우지 했다는게 너무나 분통터져요. 이미 증거로 다 밝혀진 진실을 세월이지나면 운운하는거 보고 정말 철저히 구속수사해서 더 참담하고 기막힌 사실들을 다 밝혀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