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디 모피쇼 저지 규탄 기자회견 및 단체 대표들 1인시위 시청 앞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사진]동물사랑실천협회, 펜디 모피패션쇼 철회 요구















image

 

 


[사진]모피는 동물의 것!













image

동물사랑실천협회가 31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펜디(FENDI) 모피패션쇼 철회 요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 패션브랜드 펜디는 오는 6월 2일 한강 세빛둥둥섬에서 모피를 포함한 패션쇼를 열 계획이다.


 


 


 









[포토엔]모피 패션쇼 진행을 허가한 서울시는 각성하라
[2011-05-31 11:39:47]
















[뉴스엔 이한형 기자]

FENDI 모피패션쇼 즉각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이 5월 31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당초 세빛 둥둥섬 오픈 기념행사로 진행 예정이었던 FENDI 모피패션쇼가 비윤리성을 비난한 동물사랑실천협회 외 많은 네티즌의 반대 의견으로 인해 수정 및 철회되는듯 했으나 5월 23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당초 예정대로 펜디 모피패션쇼를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당초 서울시 철회 움직임에 지지와 환영의 뜻을 표한 시민들 및 국내외 동물단체들은 서울시의 두번에 걸친 입장 번복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다시 한번 행사철회를 요청하고 있으나 서울시 등은 이미 펜디 측에 비용을 받고 행사장 앞의 커다란 광장허가까지 내줘 반발을 사고 있다.

이번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동물사랑실천협회 박소연 대표는 “서울시와 펜디 측은 이미 둥둥섬 위치 광장 전체의 비용지불 계약을 끝냈다며 행사 부스를 광장 전체에 설치하겠다고 한다. 사실상 펜디행사 부스에 가려 시위대 진입도 어려워졌다. 둥둥섬 전체가 6월 2일은 펜디 잔치로, 해외명품 거리쇼로 전락될 듯하다. 많은 시민들의 모피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위대의 진입을 어렵게 하고 먼 발치에서 구경만하게 하겠다는 서울시의 발상도 유치하지만 주로 서민들이 찾는 한강을 이렇게 해외명품으로 도배하는 서울시의 후안무치한 행정에 기가막힐 뿐이다’ 고 주장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모피쇼 진행을 허가한 서울시장과 담당 공무원들의 졸속 행정을 규탄하면서 무려 100년 동안 모피동물들을 끔찍하게 희생시켜 온 모피전문브랜드 FENDI의 잔인함을 이번 기회에 많은 사람들에 알릴 수 있도록 FENDI의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밝히며 6월 2일 대규모 규탄대회에 앞서 각 동물단체의 대표들과 모여 서울시장 면담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모피는 동물의 것, 알죠?’
    기사등록 일시 [2011-05-31 11:37:18]





서울=뉴시스】김인철 인턴기자 = 31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동물사랑실천협회 주최로 ‘FENDI 모피 패션쇼 즉각 철회 위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yatoya@newsis.com




 

 

 

임순례 감독 ‘펜디 모피쇼? 서울시는 핏빛 둥둥섬으로 만들고 싶나?

 

[뉴스엔 이한형 기자]

FENDI 모피패션쇼 즉각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이 5월 31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당초 세빛 둥둥섬 오픈 기념행사로 진행 예정이었던 FENDI 모피패션쇼가 비윤리성을 비난한 동물사랑실천협회 외 많은 네티즌의 반대 의견으로 인해 수정 및 철회되는듯 했으나 5월 23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당초 예정대로 펜디 모피패션쇼를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당초 서울시 철회 움직임에 지지와 환영의 뜻을 표한 시민들 및 국내외 동물단체들은 서울시의 두번에 걸친 입장 번복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다시 한번 행사철회를 요청하고 있으나 서울시 등은 이미 펜디 측에 비용을 받고 행사장 앞의 커다란 광장허가까지 내줘 반발을 사고 있다.

이번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동물사랑실천협회 박소연 대표는 “서울시와 펜디 측은 이미 둥둥섬 위치 광장 전체의 비용지불 계약을 끝냈다며 행사 부스를 광장 전체에 설치하겠다고 한다. 사실상 펜디행사 부스에 가려 시위대 진입도 어려워졌다. 둥둥섬 전체가 6월 2일은 펜디 잔치로, 해외명품 거리쇼로 전락될 듯하다. 많은 시민들의 모피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위대의 진입을 어렵게 하고 먼 발치에서 구경만하게 하겠다는 서울시의 발상도 유치하지만 주로 서민들이 찾는 한강을 이렇게 해외명품으로 도배하는 서울시의 후안무치한 행정에 기가막힐 뿐이다’ 고 주장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모피쇼 진행을 허가한 서울시장과 담당 공무원들의 졸속 행정을 규탄하면서 무려 100년 동안 모피동물들을 끔찍하게 희생시켜 온 모피전문브랜드 FENDI의 잔인함을 이번 기회에 많은 사람들에 알릴 수 있도록 FENDI의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밝히며 6월 2일 대규모 규탄대회에 앞서 각 동물단체의 대표들과 모여 서울시장 면담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동물보호단체 ‘한강 패션쇼 취소하라’

   





 







 

 
오는 6월 2일 한강 세빛둥둥섬에서 열리는 이탈리아 패션브랜드 ‘펜디’ 패션쇼를 앞둔 3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동물사랑실천협회 회원들이 모피제품이 포함된 패션쇼를 철회할 것을 행사를 마련한 서울시 오세훈 시장에게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오늘도 오미정 회원님은 시청 별관 앞에서 외롭게 시위하고 계십니다.

멋진 리트리버, 피안이랑 같이^^

 



 



 


비 오는데도 의젓하게 동참하는 반려견  ‘피안’


 


 


오전 11시 30분 부터는 한세미 회원님께서 시청 앞 광장에서 시위를 하고 계십니다. 모두 응원해 주세요^^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0&artclNo=123461344085&scrapYn=N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