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한 돌고래 감금, 이제 끝냅시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새끼를 낳은 꽃분이. 결국 새끼가 죽었다는 소식입니다.


 


관련기사-> http://www.huffingtonpost.kr/2014/03/10/story_n_4931985.html


 


돌고래 보호운동을 하고 있는 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지난 달 논평을 내고 장꽃분의 고향은 잔인한 고래포획으로 유명한 다이지이며, 지난 2009년 잡혀온 꽃분이의 출산을 위해 울산 남구청과 고래생태체험관, 서울대공원, 한화 아쿠아플라넷 등이 ‘큰돌고래 번식협의회’를 구성하고 본격 출산 준비에 들어갔다는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그러나 언론은 꽃분이를 비롯한 이 돌고래들이 어디서 어떻게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 오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고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코브>를 기억하십니까?


 




 


일본의 작은 마을 타이지에서는 매년 수천 마리의 큰돌고래들이 학살되어 고래 고기로 팔려나가거나  어리고 귀여운 돌고래들은 산채로 포획되어 순치교육을 받은 뒤 전 세계 수족관으로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한국에는 이처럼 일본 타이지에서 잡혀온 큰돌고래들이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제주 한화아쿠아플라넷, 제주 마린파크, 제주 퍼시픽랜드 그리고 서울대공원 등에 갇혀 있습니다.


 


돌고래의 번식 성공률이 낮은 이유는 돌고래가 영리하고 예민하며 자의식이 있는 고등동물이기 때문입니다. 자연 속에서 자유롭게 살아가고 있는 돌고래를 상업적 이윤에 이용하고 있는 업체들은 지속적으로 번식에 실패하면 다이지 등에서 포획해 올 것입니다. 쇼장과 체험장으로 팔리기 위해 잡혀오는 어린 돌고래들은 대부분 잡혀오는 과정에서 부모형제가 죽어가는 모습을 목격해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리게 됩니다.  쇼장으로 체험장으로 팔려나가는 돌고래는 가혹한 훈련으로 위장병을 달고 살고 있으며 하루에 1000km 이상을 이동하는 활동성이 고작 작은 수족관에 갇혀 제약당하며 엄청난 스트레스와 우울증에 빠져 살아가게 됩니다.


 


돌고래를 감금하고 훈련하는 것은 가장 극악한 동물학대 중 하나입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지난 해 국내의 동물단체, 환경단체와 연대하여 일본대사관 앞에서 고래포획에 대한 항의시위를 한 바 있습니다. 앞으로도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돌고래의 감금과 포획에 대항해 싸울 것입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