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싯줄에 주둥이 묶여 절단돼 가며 죽어가던 호두

1월 15일 금요일 새벽 2시, 케어 구조대는 급한 짐을 꾸려 멀리 김해로 긴급구조를 나섰습니다. 

가장 위급한 상황에 처한 동물들을 최선두에서 구조해 오고 있는 동물 단체 ‘케어’로서도 보기드문 심각한 상해동물의 소식을 접했기 때문입니다. 
새벽 고속도로에서 노후된 구조차량이 고장나서 전복될 뻔한 위험한 순간을 겪으면서도 쉼 없이 달려 간 김해현장. 도착 즉시 구조해야 할 개를 찾아 나섰습니다.  TV 동물농장팀에서도 인터넷으로 소식을 접하고 먼저 현장에 와 있었습니다. 
낚싯줄에 주둥이가 묶인 채로 오랜 시간 거리를 떠돌며, 아무 것도 먹지 못한 채 서서히 죽어가던 개는 생각보다 쉽사리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탈수가 심각한 상태였기에 함부로 마취 블로우 건을 사용할 수 없다고 판단한 케어 구조대는 시간이 걸리고 어렵더라도 안전한 구조 방식을 택하였습니다. 
개가 자주 나타나는 장소를 찾아 꼬박 이틀을 헤맨 끝에 결정적인 구조에 성공하였습니다. 경계심이 있었던 개는 잡히자마자 이내 포기하고 자신의 몸을 온전히 맡겼습니다. 
급한대로 부산에서 응급치료를 끝내고 본격적인 치료를 위해 서울의 병원으로 달렸습니다.
개의 상태는 생각보다 처참하였습니다. 꽉 묶인 주둥이는 살을 파고 들어, 양쪽 살이 다 벌어져 있었고, 치아의 뿌리 뼈들이 다 바깥으로 드러나 있었습니다.  주둥이의 끝은 심각하게 부어있었고 먹지 못한 시간만큼 온 몸엔 뼈만 남아 있었습니다.  

담당 수의사님의 소견은 ‘신경이 살아있지 않을 가능성도 있으며, 어쩌면 주둥이를 절단해야 할지도 모른다’ 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한달은 족히 , 아니 어쩌면 그 이상을 돌아다녔을 것이라는 겁니다. 
누가 이런 짓을 했을까요? 사람이 어디까지 잔인해질 수 있는 걸까요? 추운 겨울, 끔찍한 학대를 당한 이 개는 홀로 살이 다 찢어지는 고통과 추위, 배고픔과 싸워가며 간신히 버텼을 것입니다. 
서서히 죽어가는 고통 속에 ,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삶의 시간 속에서 케어의 품으로 와 준, 
여린 이 천사의 이름을 우리는 < 호두 > 라고 지었습니다. 박소연 케어 공동대표가 입양하였던 유기견, 18년을 함께 하다 1월 1일 하늘의 별이 된 호두와 얼굴모습도 또  하는 행동도 너무나 닮았기에, 오래 오래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렇게 지어 주었습니다. 
1월 31일 일요일 호두의 이야기가  TV동물농장에 방송됩니다. 
호두 구조를 위해 함께 고생하신  tv 동물농장팀에게 감사드리며 부산지역에서 나와 주신 부산 동학방 봉사자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늘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 케어 구조대 김대용간사, 이상수 간사, 또 결정적 구조를 해 주신  AJ 케어 미국 대표에게 응원의 말씀 부탁드립니다.  
호두는 2월 1일, 수술에 들어갑니다.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건강을 회복하고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기를 함께 기도해 주세요. 
케어 구조대는 오늘 이 시간에도 위급한 동물들과 함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차분히 우리품에 들어와준 고마운 호두-



– 구조 직후, 벅찬 가슴을 안고 촬영하였습니다. –


– 병원에 도착해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

– 안정을 취하고 있는 호두.-

▣▣▣ 낚싯줄에 주둥이 묶여 절단돼 가며 죽어가던 호두 ▣▣▣

하나은행 : 350-910009-40504, 케어, 모금코드 (85)

 

후원금 입금방법:

보내시는 분 성명에 모금제목에 공지된 모금코드 숫자2자리를 함께 적어주세요.

() 후원자명+모금코드(2자리) 홍길동85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