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화) 대통령 인수위 동물정책촉구 퍼포먼스에 함께 해 주세요.


 


 


대통령 인수위원회 동물정책촉구 기자회견


 


29일(화요일) 낮 12시 대통령 인수위원회 정문 앞


 




희망차게 시작한 2013년 계사년 새해, 그러나 새해 벽두부터 쏟아져 들어오는 동물학대 사건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합니다. 참담하다 못해 처연한 슬픔을 가누기 힘듭니다.


 



온 몸에 불이 붙은 강아지, 변심한 애인의 마음을 잡기 위해 애인이 키우던 강아지를 학대하는 스토커, 경계하는 고양이를 발로 차 죽인 사건 등등 우리는 매일 지옥을 삽니다.


 



지금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동물을 보호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매일 지옥을 경험하게 하는 세상을 바꿔나가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는 대령통 당선자에게 묻고 싶습니다. 29일(화) 낮 12시 대통령 인수위원회 앞으로 모여주세요.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시민단체들이 함께 합니다.


 



 




대통령 인수위원회에 동물보호 정책 반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1.29일 시민단체들은 대통령인수위원회가 박근혜 당선인이 대선기간동안 약속한 동물보호정책을 다음 정부의 국정에 반영해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우리나라는 매년 10만 마리 이상의 동물이 버려지고, 수백만의 동물이 생매장당하고, 엽기적인 동물학대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대선기간 동안 박근혜 당선인에게 20 개 주요 동물 정책 현안에 대해 질의서를 전달하였고, 12월 7일 박근혜 당선인 명의의 답변서를 받았다. 박근혜 당선인의 이런 답변은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산 바 있으며 주요 언론에 보도되고 소개된 바 있다.


 



동물문제에 관한한 과거 어떤 행정부 수장도 책임지지 않는 현안이어서, 당선인의 관심과 결정이 없는 한 행정부내에서 동물복지에 관한 한 아무런 희망도 가질 수 없을 것이다.


 



참고로 심각한 동물현안은 이명박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는 물론 세부 과제에도 동물현안이 포함되지 않았으며, 그 결과 구제역과 같은 엄청난 재난과 각종 엽기적인 사건들이 발생하였다. 이런 비극적인 학대와 재난이 박근혜 당선인의 재임기간에 되풀이되지 않도록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인수위원회에 동물정책 반영 요청서도 이날 현장 방문하여 제출한다.


 




[대통령 인수위원회에 동물보호 정책 반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1.일시: 2013.1.29일(화요일) 낮12시


2.장소: 대통령인수위원회 정문앞


3.내용: 기자회견, 퍼포먼스, 공문 방문접수


4.문의안내: 016-324-6477


5.주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동물보호연합, 동물사랑실천협회, 2012생명평화기독교행동, 불교환경연대, 천도교 한울연대, 천주교 창조보전연대, 사회정의시민행동, 환경정의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