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 적발된 밀수동물 보호’ 환영한다



 


 


 


10일 서울대공원은 인천공항본부 세관과 밀수출입을 적발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동물을 신속하게 보호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동안 세관에서 밀반입된 동물이 적발되어도 해당동물을 보호하고 이동수단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동물이 폐사되는 사례들이 많았습니다.


 


서울대공원측은 2008년 세관에서 적발된 슬로우로리스(늘보원숭이) 12마리와 검둥이 원숭이 2마리를 위탁사육해 왔고, 또 2012년에는 산거미 등 곤충류 279점을 무상으로 이양받아 멸종위기종 보전에 관한 시민교육에 활용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야생동물밀수가 늘어나고 무분별한 야생동물 개인 사육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멸종위기 종 사육자들까지도 속출하는 상황이고, 최근들어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종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모두 개인이 무분별하게 야생동물을 키우다 자연에 방사한 사건들입니다. 이 동물들은 모두 몰수되어야 하며 자격없는 개인의 손에 있어서는 안됩니다. 그러나 이런 동물의 처리와 보호 문제가 남았습니다.


 


현재 환경부 소속의 보호소가 없는 상황에서 이런 동물을 유일하게 보호하려는 의지를 보여 준 것은 서울대공원 동물원 밖에 없습니다. 이 점 깊이 감사드립니다. 그러나 여기에 그쳐서는 안될 것입니다.


 


동물원은 전시기능 외에도 종보전 및 시민교육을 담당하는 역할도 해야 합니다. 다른 동물원들 역시 몰수된 동물을 보호하는 역할을 나누어 담당해 주시기를 요청합니다.


 


야생동물을 함부로 거래하고 사육하는 위험성에 대해 시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이 절실한 시점입니다.


 


환경부에 요청합니다. 몰수된 동물들, 폐쇄된 동물원 동물들이 갈 곳이 없습니다. 이는 죽을 때까지 방치되거나 더 열악한 업자나 개인에게 팔려갈 가능성을 의미합니다. 이제 자연에서 살다 다친 동물을 구조 보호하는 보호소 외에도 사육 후 방치되거나 버려진, 혹은 밀수되어 적발되고 몰수된 동물에 대한 보호 시설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야생동물을 위한 긴급 피난처, 보호소 건립에 힘써 주십시오.


 


2015년 7월 10일


 


동물단체 케어 CARE (Coexistence of Animal Rights on Earth)
동물을 위한 행동 Action for Animals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