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동물단체‘케어’는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설치를 강력 규탄한다!!


 


 



 


 


[성명서] 동물단체케어는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설치를 강력 규탄한다!!


 


 


동물단체케어CITES 부속서-1에 해당하는 산양의 서식지에


케이블카 건설을 추진 하는 강원도 최문순도지사를 강력 규탄한다.


 


강원도와 양양군은 설악산 한계령 부근 오색 지구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기 위해 환경부에 설립허가를 신청하였고 8월말 쯤 결정 될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와 양양군에서는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대청봉에서 1.5km 떨어진 상부 정류장까지 15분 만에 갈 수 있다며,


외국인 등 관광객 유치로 경제 활성화 효과가 있고,


등산이 어려운 노인과 아동, 장애인도 산을 즐길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국내에서 설치 운행 중인 20 여개의 케이블카 중


경제 활성화를 논할 만한 케이블카는 2~3곳 등 극히 일부분 이다.


 


거의 대부분은 적자에 허덕이고 있으며


결국 경제 활성화가 아닌 토건 산업으로 인한 환경 파괴가 될 뿐이다.


 


동물단체케어는 설악산 오색지구의 케이블카 건설로 인하여 환경파괴가 예측되는 바,


그 환경에서 살고 있는 동식물들이 입게 될 피해에 대해 우려하는 바이다.


 


케이블카가 건설될 설악산 오색 지구에는 산양이 살고 있다.


 


산양은 CITES(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취급에 관한 국제조약) 부속서-1에 등재 되어 있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Red List)에 취약종(vu)에 등록되어 국제적으로 보호 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산양은 2012531일부터 환경부지정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으로 지정되었으며,


문화재청지정 천연기념물 217호로서 법적으로 보호 받고 있는 동물이다.


 


동물단체케어는 케이블카 건설이 아닌 멸종위기종 산양을 지키기 위한 환경보전을 요구한다.


현재 지구상에 있는 야생동식물이 인간의 과도한 난개발로 인하여 20분마다 한 종씩 사라지고 있다.


 


강원도와 양양군은 설악산 등 일부지역에서 600여 마리만 생존하고 있는 멸종위기종 산양을 보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며, 환경부는 절대로 이 사업을 허가해 주면 안 될 것이다.


 


 


관련기사


뉴스1 http://news1.kr/articles/?2369273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