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펀딩] “야옹아, 어디서 무슨 일을 당한 거니”




“야옹아, 어디서 무슨 일을 당한 거니”




스토리펀딩 참여하기 > http://me2.do/x5jXULrB







도시 생태계 일원인 고양이와 사람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공존의 마을을 만들기 위해 동물단체 ‘케어’와 언론사 뉴스1, 애견신문, 한국고양이신문, 주)내츄럴발란스코리아, 펫스테이, 사진 작가, 마을기업 동네목수, 장수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쳤습니다.





2015년 동물단체 ‘케어’에 제보된 동물학대 1800여 사건 중 길고양이 혐오 사건이 800여 건 이상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채로 불에 태워진 고양이, 독극물 살포, 아파트 지하실 폐쇄, 임신한 고양이의 배를 가르거나 막대기나 화살 등으로 심각한 상해를 입히는 행위 등 길고양이에 대한 이유 없는 혐오로 인한 학대는 매년 무서운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길고양이를 막연히 혐오하는 감정은 고양이에 대한 학대에 그치지 않고 길고양이를 돌보는 이른바 캣맘에 대한 폭력으로 변질되기도 합니다.




고통받으며 죽어가는 길고양이의 극히 일부만이 제보가 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얼마나 많은 길고양이들이 길에서 사그라들고 있을지 짐작조차 어렵습니다.







차가운 아스팔트 구석에서 굶어 죽어가는 길고양이들


도심 생태계에서 유독 천대받는 존재가 되어 차가운 아스팔트 구석에서 굶어 죽어가는 길고양이들, 이제는 한 생명 한 생명을 구조하는 일을 넘어 길고양이도 소중한 생명이라는 점을 인식시키고 함께 공존해나가는 담대한 흐름을 만들어 보고자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여러분이 모아주신 후원금은 길고양이 급식소 제작, TNR(중성화수술) 및 치료비, 사료구입, 물품 구입, 캣맘 및 주민교육, 동물학대방지 홍보물 제작 등에 쓰입니다.







이제 시작점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길고양이가 대립과 갈등의 원인으로 지목되며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는 지금의 모습을 넘어 우리 주변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공생하는 존재로 변화할 수 있도록 손 내밀어 주시기를 희망합니다.




                                                           스토리펀딩 참여하기 > http://me2.do/x5jXULrB






관련기사 


http://news1.kr/articles/?2611474


http://news1.kr/articles/?2611081


http://me2.do/GLfDaFPK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