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화상 입은 백화와 ‘해피투게더’ 해주세요

동물병원에 이송된 백화

불이야~! 불이야~!”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길고양이의 밥을 챙겨주던 캣맘은 그날따라 발걸음이 빨라졌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불길이 왠지 심상치 않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점점 가까이 오자 붉게 타오르는 불길의 진원지는 항상 길고양이 밥을 챙겨주던 작은 움막이었습니다. 가까스로 불이 꺼지자 캣맘은 길고양이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찾기 시작했습니다.

“이쁜아, 다정아…씩씩아~!” 캣맘의 목소리를 듣고 고양이들은 하나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불러도 나타나지 않은 고양이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눈처럼 하얀 털에 유독 애교가 많은 고양이 ‘백화’였습니다. 설마 하는 마음으로 몇 번이나 움막 안을 살펴봤지만 끝내 백화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애가 탄 캣맘은 백화를 찾기 위해 몇 날 며칠 고양이를 찾아 헤맸습니다. 그렇게 열흘이 지났을 무렵, 백화는 기다리던 캣맘 앞에 처참한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상을 심하게 입은 백화의 발

불에 심하게 그슬린 백화의 얼굴

케어죠? 고양이가 화상이 심한데, 발에 구더기까지 슬었어요…”
캣맘의 구조요청을 받고 출동한 케어 구조대는 서둘러 백화를 협력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구조대가 급히 협력병원으로 데려가 살펴본 백화의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질대로 떨어져 허피스(집합성의 작은 수포를 특징으로 하는 급성 염증성 피부질환)가 심했고 뜨거운 화기로 기관화상까지 입은 상태였습니다. 하얗고 보들보들했던 얼굴 털은 불에 검게 그을렸고, 핑크빛 발바닥 패드는 불에 타 너덜너덜해지고 심지어 화상으로 헐은 발에 구더기까지 슬어 있었습니다. 며칠 동안 제대로 먹지 못한 백화는 수의사 선생님이 온몸을 살피는 사이 기력을 잃고 구조대의 손길에 몸을 맡겼습니다.

 

전체적으로 다친 백화의 모습

백화의 건강상태 체크를 위하여 진료를 하고 있는 모습

화상 입은 어린 고양이 백화와 해피투게더해주세요
백화의 나이는 겨우 1살 남짓입니다. 아직 깊은 화상을 감당하기에는 어린 나이입니다. 다친 몸의 치료도 시급하지만 화재로 인해 다친 백화는 한동안 캣맘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아마 몸과 마음이 다친 백화는 다시 건강해지는 날까지 꽤 많은 날을 견뎌야 할 것입니다. 하루빨리 백화가 건강을 되찾아 예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56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56

[buttons text=”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link=”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41469?p=p&s=hrl&_ga=2.170649312.158548398.1509523591-1008723365.1508285768″ type=”btn_orange” size=”” target=”false”]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2 Responses

  1. 백화가 치료를 잘견뎌내고 건강해지길 소망합니다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조금이라도 보태겠습니다

  2. 이아이 건강해진 모습을 빨리 보고싶습니다. 너무나 가엾은 아이 ㅠㅠㅠ
    더 많은 분들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한경은에 답글 남기기 답글 취소하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