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빈모금] 초등학생이 목숨 구한 아기고양이 ‘베일리’

한 아파트 단지에서 초등학생이 목숨을 구한 아기고양이 ‘베일리’

구조 후, 동물병원에 입원한 아기 고양이 ‘베일리’

아기 고양이가 엄마를 잃어버렸나 봐요.”
아파트 경비아저씨 물음에 초등학생 어린이가 걱정스럽게 대답합니다. 대답하는 중에도 아이의 눈은 오로지 아기 고양이에게로 향해 있습니다. 마치 자신의 일인 것처럼 아이 얼굴은 걱정이 한가득 담겨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아파트 단지 풀숲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아기 고양이를 앞에 두고 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엄마 허락 없이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갔다가는 불호령이 떨어질 게 뻔하고, 그냥 두고 가기엔 도무지 발길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진짜, 엄마 어디 있는지 몰라?” 날이 어두워지자 아이는 점점 조급해져 재차 새끼 고양이에게 물었습니다. 아직 엄마 품이 최고 좋은 아이는 엄마가 없는 시간이 얼마나 무섭고 불안한지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돌아오는 대답은 “야아옹, 야아옹~” 겁에 질린 가녀린 소리로 울기만 합니다. 누군가를 애타게 불러보지만 아무도 아기 고양이 울음에 답하지 않은 채 날이 저물어 갔습니다.

안타깝지만 입양처가 나타나지 않으니 좀 더 잘 보살펴 줄 곳을 찾아보자구나
부모님과 함께 아이가 도움을 요청한 곳은 아파트 인근 대형마트 안 동물병원이었습니다. 하지만 쉽사리 입양처가 나타나지 않자 수의사 선생님은 안전한 보호처를 수소문하기로 했습니다. 결국 고사리 손에 구조된 아기 고양이는 많은 손길을 거쳐 동물권단체 케어의 품에 안기게 되었습니다.
길고양이의 삶이란 몸 뉘일 곳 하나, 물 한 모금 얻기 힘든 가엾고 슬픈 운명입니다. 때로는 목숨을 위협하는 사람들을 피해 아슬아슬 외줄타기 하듯 살아가기도 합니다. 어쩌면 어미도 어떤 위험으로부터 피하느라 미처 새끼 고양이를 챙길 여유가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작은 몸으로 세상이라는 낯선 곳에 홀로 던져진 아기 고양이는 케어에서도 한동안 커다란 눈을 꿈뻑이며 울고만 있습니다.

초록 눈동자 베일리, 너의 집은 어디 있니?”
케어가 새끼 고양이에게 붙여준 이름은 베일리입니다. 윤기 흐르는 까만 털이 온몸을 감싸고 새하얀 양말로 치장한 듯한 모습을 보면 멋쟁이 영국 신사가 따로 없습니다. 특히 베일리의 신비한 초록색 눈을 마주한 사람들은 “어머, 초록색 눈동자가 너무 예쁘다”라며 베일리의 매력에 빠져듭니다.

케어의 바람은 초록빛 눈을 가진 검은 아기 고양이 베일리가 앞으로도 구김살 없이 살아가는 것입니다. 지금처럼 세상의 모든 것을 호기심어린 눈빛으로 마주하며 사랑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먼 훗날 그때 초등학생 아이와 다시 만나 “엄마 어디 있어?”라고 물을 때, 폴짝 뛰어가 안길 수 있는 멋진 가족을 만나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여러분도 함께 응원해 주세요.

  • 후원계좌
    모금통장 :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45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45

[buttons text=”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link=”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40781?p=p&s=hrl&_ga=2.5559159.531354732.1503882572-338134736.1487817364″ type=”btn_orange” size=”” target=”false”]

※ 통장으로 모금되는 금액은 베일리의 사료비 등 으로 사용됩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One Response

  1. 베일리가 얼마나 무서웠을지… 초등학생 꼬마아이가 너무 기특하고 고마울 따름이네요 ㅎ 조금 보태겠습니다!

김가영에 답글 남기기 답글 취소하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