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마을 길고양이 급식소 현황 및 소식





스토리펀딩 연재 다시보기 >>


http://storyfunding.daum.net/project/4682/episodes








동물단체 케어와 성북구 장수마을(및 인근지역) 주민들이 함께 하는



길고양이 급식소 프로젝트 그 뒷이야기입니다. 






  <여느곳과 마찬가지로 밥을 챙겨주는 캣맘과 

고양이를 싫어 하는 일부 주민들이 이웃해 살아가던 마을.>











<동물단체 케어는 마을주민과 머리를 맞대고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논의합니다.

결론은 길고양이 급식소를 만들고, 개체수 파악 후 TNR 시행>










<동네 주민들로 이루어진 마을기업 ‘동네목수’에서 급식소를 제작합니다.>











<‘동네목수’에서 제작한 급식소는 동네주민이 직접 설치합니다.1>










<‘동네목수’에서 제작한 급식소는 동네주민이 직접 설치합니다.2>





아울러, 급식소 운영 규칙도 만들었습니다. 



관리가 안되는 급식소, 주민과 마찰이 있는 급식소는 과감히 철거하기로 합니다.








<후원사료인 내츄럴발란스 사료를 급식중인 케어 박소연 대표.>












< 설치된 급식소를  모니터링 중인 케어 활동가>







케어는 주기적으로 급식소의 청소, 급여. 급수 상태 등을 꼼꼼하게 모니터링 중이며



유지 보수와 함께, 특히 주민들의 요구사항 및 의견을 청취중입니다.







<장수마을 일명 ‘할머니 쉼터’ 근처의 급식소.  할머니들이 오며 가며 사료를 챙겨주신다.>








<동네 주민들이 평소에 밥을 주던 곳을 1차적으로 선정하였다.>










<차량과 사람 통행이 많아서 걱정 되었던 급식소이지만,  

가장 성실히 모범적으로 잘 운영되고 있는 급식소>





장수마을에 조그마한 변화가 생겼습니다



한층 여유로워진 길냥이들.



그리고 또 하나




<동네 주민의 외출냥이>











<장수마을 대장 고양이>










<누군가 몰래 급식소에 가져다 놓은 사료 한포대>





장수마을 주민들이 보내주신 사진 한 장



밤 늦은 시간 돌던 캣대디의 눈에 띈 급식소 앞에 놓인 사료 한 포대입니다.



작은 길생명들과도 공존하는 마을



더불어 살아가는 마을을 만들기 위한 노력들이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 전해오는 감동




<초등학교 3,4 학년들이 고사리 손으로 모금을 하여 길고양이 급식소에 사료를 지원했다>





기사 바로가기>>



불쌍한 동물 위해 쓰인 편지와 14만7000원








장수마을은 급식소를 통해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실험중입니다.



이 실험이 성공할 것인지 실패할 것인지 100%의 장담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작은 노력들이 모여 큰 변화를 이루어 낼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앞으로 급식소를 거점으로 한 TNR 사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동물보호에 대한 인식개선에도 힘쓸 예정입니다.







우리 모두가 길고양이와의 공존해가는 삶의 서막을 열어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