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비

[입양후기] 개농장에서 도살될 뻔한 어린 삽살개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없어서 손을 내밀자 바로 활동가를 반겨줍니다. 하지만 뜬장의 바닥은 구멍도 뚫려 있어서 발이 빠지기 일쑤였습니다. 바닥의 철망은 끝이 날카로워서 빠진 발을 꺼낼 때에는 어린 도비의 발에 상처를 남겼었습니다. 그래서 사람에 대한 반가움과 동시에 움직이는게 불편해서 뜬장 모서리에 웅크리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