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몸에 불을 붙인 잔인한 학대범 강력처벌 촉구 서명!

* 보기 불편한 사진이 포함되어 있으니 보시는 분의 주의를 바랍니다.

5월 20일, 경기도 김포시에서 얼굴이 새까맣게 타버린 작은 길고양이가 발견되었습니다. 딱딱한 돌처럼 굳어버린 얼굴은 차마 살아있는 동물의 것으로는 보이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발견자는 급히 고양이를 병원으로 옮겼고, 의료진의 진찰결과는 더욱 참혹했습니다.

고양이는 귀 화상이 너무 심해서 양쪽 귀 안이 모두 썩어 구더기가 밖으로 수없이 나오고 나왔습니다. 한 쪽 청각은 이미 상실했고 남은 한쪽도 거의 실명 직전입니다. 겨드랑이도 이미 괴사가 상당히 진행되어 구더기가 들끓었고, 등과 엉덩이 털은 불에 그을려 떨어져 나갔습니다.

고양이를 진찰한 수의사는 “인화물질을 고양이 몸에 뿌리고 불을 붙인 것 같다”는 소견을 밝혔습니다. 누군가 의도적으로 길고양이를 죽이려 한 것입니다!

듣기만 해도 인상이 써질 정도로 끔찍한 상태인데, 이 고양이는 매일 끔찍한 고통 속에서 몸부림쳤을 것입니다. 4개월 가량으로 추정되는 작은 아기고양이. 이 아기는 숨쉬기도 힘들 큰 고통을 어떻게 버텨낸 걸까요. 이 고양이를 떠나지 않고 옆을 지키던 어미 고양이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어질 듯 아팠을까요.

죄 없는 어린 길고양이 몸에 불을 붙인 것은 ‘살해미수’와 마찬가지입니다. 학대범은 한 생명을 가볍게 여기고 잔인한 학대를 실행으로 옮긴 아주 위험한 사람입니다. 만약 학대범을 찾지 못한다면, 이 자는 또다시 다른 동물을 타겟으로 더 과감히 동물학대를 행할 것입니다. 혹은 다음 타겟이 사람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지난 3월 대구에서 발생했던, 얼굴에 토치로 불을 붙어 심한 화상을 입은 길고양이 ‘나리’와 비슷한 이번 사건은 길고양이 혐오범죄가 얼마나 잔인해지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경찰의 적극적이고 세밀한 수사가 꼭 필요한 시점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강력수사와 학대범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에 참여해주시길 바랍니다.

현재 이 고양이는 구조자의 보살핌을 받으며 치료 중이고, 경찰신고를 한 상태입니다. 고양이의 쾌유와 학대범 처벌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목소리를 내주시길 바랍니다!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4개의 생각
  1. 백혜림 2018-12-18 16:16:41
    저 아이는 치료가 잘 되었나요? ㅠㅠ 궁금합니다 ㅠㅠㅠㅠ
  2. 김혜진 2018-07-19 11:11:13
    미친인간들때문에
    힘없는 존재들만 고통받네요
    저런짓하는 인간은 똑같이 해주는 법좀 있었음 하네요..
  3. 신은경 2018-07-12 13:54:57
    꼭 찾아서 처벌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4. 이다희 2018-06-04 21:17:52
    미쳤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