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 정책활동 소식

죄없는 돼지의 죽음, 살처분

동물권단체 케어와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지난 17일 오전, 파주시 한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소식을 듣자마자 현장으로 향했습니다. 케어는 지난 2011년 돼지 생매장 영상을 촬영해 전 세계에 폭로하며, 인간이 ‘생명’을 어떻게 대우해야 하는지에

정부와 국회는 개 도살 중단시키라!

동물권단체 케어(이하 케어)와 동물과의 아름다운 이야기 그리고, 시민 활동가들은 지난 22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잔혹한 개 도살을 방관하고 있는 국회·정부를 규탄했습니다. 이에 앞서 케어는 지난 21일 새벽, 충남 천안시에

[성명서] ‘반려목적’ 때문에 불법판매 못 막는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6월 28일, 전남 담양의 5일장 등 재래시장에서 개를 판매하는 경우 동물판매업 등록을 해야하는지 여부에 대해 “동물판매업 등록 대상이 아니라고 볼 수 없다”고 하면서 동물판매업 등록의 대상이 되는

아시아 개고기 르포

한국, 중국, 일본을 여행하며 각 나라의 개식용 실태와 개식용 금지를 위한 노력을 담은 ‘아시아 개고기 르포’ 의 시사회가 있었습니다.

[성명서] 퇴역마의 도살을 중단하고 복지 시스템을 구축해야

PETA의 영상은 은퇴한 경주마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말이 얼굴에 폭행을 당하며 강제로 도살장으로 끌려가 말고기가 되기 위해 도살당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수 많은 경주마가 다섯살이 되기도 전에 은퇴하고 말고기로 도살된다. 한국 마사회는 말산업 육성법아래 말 착취 오락산업을 기반으로 엄청난 수입을 얻고 있지만, 은퇴한 말들이 인도적 대우를 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적 뒷받침은 전혀 없다. 정부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값비싼 말을 대량으로 수입하고 경마와 같은 오락산업을 장려하고 말들을 도살해 고기로 팔것이 아니라, 퇴역한 말들의 복지를 위한 시스템을 만드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다.

개농장 뜬장, 거리로 나오다

개도살 금지 캠페인이 4월 19~21일 3일간 홍대와 광화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케어는 벌교 개농장 구조후 그곳에 있던 뜬장과 도살기구들 뿐만아니라 개들이 하고있던 목줄까지 모두 수거해와 전시하였습니다.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서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개식용으로

몬트라움 x CARE 이벤트

몬트라움 x care 이벤트? 댓글 1개 = 사료 10g 기부! 쌓인 댓글수 만큼 ‘몬트라움’이 ‘케어’에 기부합니다? 따뜻한 응원 댓글을 남겨주세요? hurry up! 구매금액별 사은품 이벤트! 프리미엄 펫용품 전문 쇼핑몰, 몬트라움에서 제품

[논평] 185억원 들여 동물학대 시설 건립?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전북 정읍시에 영장류자원지원센터를 건립했다. 2014년부터 18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서 건립한 이 센터는 ‘SPF’ (특정 병원성 미생물에 감염되지 않은 상태) 영장류 자원을 대량으로 기를 수 있고 마카카 속 원숭이 최대3천 마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