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 & 입양활동 소식

[입양후기] 뜬장에서 다리를 잃은 아이, 다크

다크는 뜨거운 태양이 뜬장을 달구었던 지난 5월, 개농장에서 다리를 잃은 채 구조가 됐습니다. 몸 뉘일 곳은 썩고 부러진 나무 판자 몇 개. 밑이 뻥뚫린 채 녹슨 뜬장은 여린 다크가 버티기에는

[입양후기] 개농장에서 도살될 뻔한 어린 삽살개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없어서 손을 내밀자 바로 활동가를 반겨줍니다. 하지만 뜬장의 바닥은 구멍도 뚫려 있어서 발이 빠지기 일쑤였습니다. 바닥의 철망은 끝이 날카로워서 빠진 발을 꺼낼 때에는 어린 도비의 발에 상처를 남겼었습니다. 그래서 사람에 대한 반가움과 동시에 움직이는게 불편해서 뜬장 모서리에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입양후기] 혹한의 추위도 이겨낸 아폴로와 글렌

아폴로와 글렌은 형제입니다. 형제답게 둘은 똑같이 피부가 좋지 않아서 약욕샴푸로 목욕을 하고, 꾸준히 치료와 관리를 받았습니다. 그 결과 뭉실뭉실 윤기나는 털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한 겨울의 칼바람은 아이들의 성장과 면역력을 떨어트리는데 큰 영향을 주었나봅니다. 위탁처로 이동한 아이들은 급성폐렴으로 병원에서 장기간 입원치료를 받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급성폐렴도 아이들의 의지를 이길 수 없었습니다. 폐렴은 완치되었고, 모두 건강하게 퇴원하였으니깐요.

홍성 보호소의 중성화 수술이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2019년 3월 16일 토요일, 케어에서는 총 18명의 직원 및 봉사자님들과 함께 홍성보호소의 수컷 중성화 수술을 진행하였습니다.   홍성보호소는 2018년 ‘개농장을 보호소로’ 라는 프로젝트의 첫번째 사례가 되어 단계적으로 내부

[입양후기] 화상으로 생사의 기로에 있었던 ‘나리’

  2017년 3월, 대구에서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되었던 고양이 ‘나리’를 기억하시나요? 나리는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얼굴과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은 채로 구조되었습니다. 눈을 감을

100여 마리 동물의 수호천사 물품지원!

동물권단체 케어는 9월에 한 통의 메일을 받았습니다. 제보자는 지인이 경상북도 성주군에서 100여 마리의 유기동물을 보호하며 함께 생활한다고 했습니다. 많은 수의 유기동물을 돌보느라 생업도 포기해 경제적인 어려움에 허덕이고 있고, 혼자 개와

[입양후기] 고양이번식장 구조 고양이들의 가족이야기

2016년 7월, 동물단체 케어는 고양이번식장에서 고양이 53마리를 구조하였습니다. 더럽고 차가운 케이지 안에서 아파도 치료 받지 못하고 학대와 방치 속에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갔던 이 고양이들이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53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