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대모

곰돌/수컷

위태로운 환경에서 생활하던 개, 곰돌이 끊임없이 물건을 모으며 버리지 못하는 강박증으로, 길거리에서 노숙생활을 하던 할머니와 살던 곰돌이. 제대로 돌봄도 받지 못하고, 밥도 먹지 못해서 그런지

세븐/암컷

개농장을 보호소로! 살점이 떨어저 나간 개, 피부병으로 털이 남아 있지 않은 개 탈장된 개, 다리가 휘어 주저않는 개 개농장의 개들은 공포에 질려있었습니다. 음식물쓰레기를 먹으며 한발자국도

폼폼/수컷

“2018년 05월 14일 새벽” 모란시장 불법 강아지 판매 현장 한 제보자로부터 모란시장에 아직까지도 반려동물 무허가 판매를 한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판매 대상은 아기 강아지와 아기 고양이들…판매된 강아지나

먼지/수컷

지난 5월,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한 폐가에 여러마리의 고양이가 방치된 채로 지내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폐허가 된 흑석동의 재개발 지역 날카롭게

삼식/수컷

개의 생식기가 밖으로 빠져나와있어요 2015년  마지막 달, 협회 메일로 경기도 평택에서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생식기가 빠져나온 채 떠돌아다니는 개가 있어요…!” 제보자가 개의 밥을 챙겨주면서 살펴보니,

엘레나 / 암컷

“마치 200명의 아이들이 구해달라 울부짖는 전쟁터에 와있는 느낌이에요.” 2018년 05월 24일, 케어는 홍보대사 리처드 용재 오닐과 함께 남양주 개 농장으로 구조 활동을 나섰습니다. 개 농장은 전체가

다온 / 수컷

배변과 오물로 가득한 뜬장 속 아이들 케어의 활동가는 개농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방치되어있는 5마리의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 편하게 디딜 수도 없는 뜬장에서 5마리의 강아지는 오물에 가까운

다빈/ 암컷

배변과 오물로 가득한 뜬장 속 아이들 케어의 활동가는 개농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방치되어있는 5마리의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 편하게 디딜 수도 없는 뜬장에서 5마리의 강아지는 오물에 가까운

양군 / 수컷

패인 목줄 틈으로 고름이 흐르고 피부가 괴사된 떠돌이 개 한마리. 경기도 남양주시 일대에서 목줄에 목이 조여진 채 거리를 떠돌고 있다는 진도 믹스 한 마리. 하루빨리

호야 / 수컷

피고름에 꼬인 파리떼 쫓을 기력도 없던 떠돌이 개 지난 4월 23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남양주 어느 한 동네에서 2년간 목이 괴사된 채로 떠돌아다닌다는 개의 제보를 받았습니다.

베이 / 수컷

“당신들이 뭔데 남의 영업장을 보여달라는 거요!” 동물권단체 케어가 제보를 받고 부천 개농장을 찾은 것은 지난 2017년 9월 11일. 케어의 갑작스러운 방문이 언짢았는지 개농장 업주는 거칠게

두부 / 수컷

“고물상 주차장에 버려진 개를 구해주세요!” 눈이 유난히 많이 내린 지난 1월 중순, 경상남도 김해시에 위치한 어느 고물상에 백구 한 마리를 구조해 달라는 제보가 케어에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