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타샤/암컷
  • 20%
  • 40%
  • 60%
  • 80%
  • 100%

  • 이름
    나타샤
  • 성별
    암컷(중성화 완료)
  • 나이
    2018년 05월생 추정
  • 체중
    10kg
  • 품종
    믹스견
  • 입소
    2018-05-18
텅 빈 백사마을, 밤마다 들리는 개들의 비명소리

지난 05월 ‘서울에 마지막 남은 달동네’라 불리는 백사마을에서 한 통의 제보 전화를 받았습니다. 하루 종일 술에 취해 있는 한 남성이 마을에 버려진 개들 17마리를 짧은 목줄에 묶어 돼지뼈와 오물을 먹이며 키운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밤이 되면 개들의 비명소리가 텅 빈 마을에 울려 퍼진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고통스러운 울부짖음을 견딜 수 없었던 제보자는 그 남성을 찾아가 항의했으나 돌아온 대답은 충격적이었습니다. “개들이 시끄럽게 울면 나도 듣기 싫어 목줄을 끌어올려 개들을 때린다. 그럼 조용해진다” 제보자가 전한 남성의 행태는 엄연한 동물학대이며, 한 순간도 지체하거나 방관할 수 없는 위급한 상황이었습니다.

앉거나 엎드려 쉴 수 있기는 커녕 제대로 발 디딜 틈조차 없는 환경.
개들의 전쟁터가 있다면 바로 여기가 아닐까..

본격적으로 구조에 나선 케어는 구조를 진행하는 내내 깊은 탄식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무거운 쇠고리가 달린 짧은 목줄에 매여 제자리걸음 밖에 할 수 없는 개들은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진흙 바닥에 웅크리고 있었고, 얼마나 굶었는지 비쩍 마른 개들은 뱃가죽과 등뼈가 보일 정도였습니다. 다른 한 켠엔, 차가운 맨바닥에 살갗을 대고 꼬물거리는 9마리의 새끼들이 마르고 힘없는 어미 개의 품속을 파고들며 젖을 빨아대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곳엔 가쁜 숨을 고르는 만삭의 백구 한 마리, 가파른 경사면에 묶여 발도 제대로 딛지 못한 채 떨고 있었습니다. “이대로 놔두면 개들은 모두 영양실조와 탈수로 죽고 말 거예요!”. 역시 쉽지는 않았지만 1시간여 동안 술에 취해 있는 남성을 설득했고 마침내 그곳의 17마리 개들을 무사히 인계받을 수 있었습니다.

발 디딜 곳이 있어도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열악한 상황에서 9마리의 새끼 강아지들을 돌보는 헬라
17마리 모두 행복을 되찾을 수 있도록.

구조 후 케어의 협력병원으로 옮겨진 17마리의 개들은 영양실조와 낮은 면역력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는데 검진결과, 비위생적인 환경과 먹이 탓에 뱃속에서 편충이 발견되었고 몇몇 개들은 심장사상충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구조 당시 제대로 걷지 못하던 강아지는 오랫동안 방치해놓은 다리 골절로 인해 지속적인 재활치료를 받아야 정상적인 보행이 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아이들은 현재 센터로 데려와 한 마리도 빠짐없이 케어하는 중입니다.

♥얌전한 요조숙녀 나타샤♥
엄마 헬라가 입양 간 후 헬라의 새끼들 삼남매가 아직 센터에 남아 있습니다.

남매들 중 그루트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다른 매력을 가진 나타샤입니다. 점잖은 성격을 가진 얌전한 나타샤지만 남매들과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장난치고 있을 때 보면 한없이 사랑스러운 아이랍니다.

“킁킁-” 산책도 잘나가요!
씩씩하게 자란 나타샤!

사람을 굉장히 좋아하며 애교도 많은 나타샤 밥투정 한번 없이 씩씩하게 잘 먹고 활동가가 다가가면 한 걸음에 달려와서 반겨준답니다. 입양 간 엄마 헬라의 빈자리를 대부대모 결연으로 채워주세요.

♥나타샤를 응원하시는 대부대모님입니다. 감사합니다.♥

최현영 김수련

대부대모 신청하기

목록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