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모든 시간이 언제나 찬란하고 영롱하기를! 몽이

This post is last updated 84 days ago.

삶을 갈구하는 생명들이 쏟아내는 절규는 이내 공중으로 흩어져 사라집니다. 죽음을 예감한 생명들이 발버둥치다 토해낸 붉은 숨결만이 그들의 마지막 흔적을 이 땅에 남깁니다.

“나는 여기에 살아있었습니다”

대한민국 개농장의 동물들은 그렇게 죽어왔고, 지금도 죽어가고 있습니다.

2018년 여름, 케어는 남양주 개농장에서 대규모 구조활동을 펼쳤습니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몽이도 그때 구조됐습니다. 구조된 동물들은 케어 보호소와 위탁처에서 돌봄을 받고 있습니다.

구조 이후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동물들에게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덩치가 큰 아이들을 입양하시겠다는 분을 만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기 때문입니다.

몽이도 기약없는 기다림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천운이라 표현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먼 나라 미국에서 몽이를 거두어주시겠다는 분들이 나타나셨고, 몽이는 출국준비를 마치고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몽이에게도 가족이 탄생하던 순간이었습니다.

엄마아빠 품에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몽이의 사진을 전달받았습니다. 이렇게나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존재가 또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몽이는 결코 식용견이라 불릴 수 없는 존재였습니다.

몽이가 늘 행복하기를 기원합니다. 몽이의 눈망을처럼 언제나 찬란하고 영롱한 삶을 이어가기를 소망합니다.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