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개도살장, ‘철거’

This post is last updated 105 days ago.

지난해 12월, 온 몸에 화상을 입은 채 탈출한 개가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분노하고 안타까워 하셨던 ‘유미’였습니다.

케어는 현장을 찾았고, 인근 개도살장을 발견했으며, 오물 범벅인 뜬장에 갇혀 있는 개들 70여 마리를 확인했습니다.

개들을 살리기 위한 필사적 사투의 시작이었습니다.

케어는 도살장 주인에게 소유권포기를 설득했고, 시흥시에 긴급격리조치를 발동해 안전히 보호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한 임시보호공간 마련을 요청했지만, 공간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고 어쩔 수 없이 현장개선이라도 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렇게 봉사자님들을 모집한 26일, 개들은 사라졌습니다.

도살장 주인은 개들을 처분한 상태였고, 시흥시는 케어에 이를 알리지 않았습니다. 케어는 도살장 주인이 처분하지 않은 개들 12마리를 긴급히 구조했고, 팔려간 개들의 행방을 수소문해 개들을 데려간 사람과 접촉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일부 개들이 돌아왔지만 아이들의 건강상태는 엉망진창이었습니다.

열악한 공간에서 제대로 된 사료 한 톨조차 먹지 못하고 자란 아이들. 개들의 몸은 죽음의 트럭에서 몸이 구겨진 채 찬 바람을 맞으며 방치된 상황을 견딜 수 없을 만큼 약한 상태였습니다. 병원으로 이동한 개들 대부분이 폐렴, 패혈증, 관절 탈골 등 각종 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한편, 시흥 도살장 사건을 듣고 모여주신 봉사자님들께서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혼신을 다해주셨습니다. 매일 아이들을 찾아 배설물을 치워주시고, 밥과 물을 챙겨주셨습니다. 밤에는 만일에 대비해 보초를 서주시기도 하셨습니다.

또한 각지의 병원을 수소문하고 이동시켜주시는 등 오로지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혼신을 다해주셨습니다. 이러한 봉사자님들의 헌신 덕분에 수십 마리 개들을 도살장에서 빼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19일, 시흥시 개도살장은 철거되었습니다. 봉사자님들과 케어 활동가들은 남아있던 염소들을 임시보호공간으로 안전히 이동을 시키는 것을 끝으로 시흥 개도살장에서 철수를 마쳤습니다.

개도살장은 철거되었지만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1억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병원비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개들과 염소를 안전히 보호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만 합니다.

정말 어렵고 힘들게 여기까지 왔습니다. 지금껏 그랬듯 남은 과정 또한 여러분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이후 추진되는 일들은 지속적으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조금만 더 케어에 힘을 모아주세요.

시흥 개도살장 구조활동 및 치료비 모금

  • 후원계좌 – 201-910021-40204 하나은행 <케어>
  • 후원방법 –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08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홍길동 08)
  • 모아주신 금액은 전액 시흥 개도살장에서 살아남은 아이들을 위해 사용됩니다.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