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다친 개를 호위하던 한 무리의 개들

도로 위를 따라 정처 없이 걷던 한 무리의 개가 있습니다.

목포에서부터 한 방향으로 계속 가던 무리의 개들 가운데
희끗 희끗하게 무엇인가 다리에 붙어있는 누런 색 황구 한 마리가 유독 눈에 띄었습니다.
평소 거리의 동물들을 도와주던 김**씨는 뭔가 심상치 않은 것을 느끼고 계속 개들을 따라가 보았습니다.
조심스레 개들의 무리 근처까지 가 본 순간, 다리에 붙어있는 것이 깁스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깁스를 하고 정처 없이 걷던 황구, 그리고 무리의 개들에게는 도대체 어떤 사연이 숨어있던 것이었을까요?

김**씨는 주인이 있는지 주위를 살펴보았지만, 그런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더군다나 주변은 인가도 드문 한적한 곳이었습니다.

유심히 개들을 지켜보니, 맨 가운데에 자리한 황구가 마치 나머지 개들의 보호를 받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개들은 연신 두리번거리며, 황구를 보살피는 듯, 앞에서 뒤에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구조 후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황구)

김**씨는 “아가야~!” 하고 개들을 불러봤습니다.

힘겹게 절뚝거리며 걷던 황구가 그 소리에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봅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기운이 다 빠졌는지 털썩 주저앉아 버립니다.
걸음을 멈추고 황구를 살피는 나머지 개들은 어쩔 줄 몰라 이리 저리 당황하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김**씨는 누워있는 황구에게 다가가 살며시 손을 내밀었습니다. 황구는 얌전히 김**씨를 바라봤습니다.
그리고는 황구를 조용히 안아보았습니다. 황구는 전혀 저항조차 하지 않고 안겼습니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 힘없이 안긴 황구, 너무나 착해서 가슴이 더 아팠습니다.
김**씨는 나머지 개들을 보고 “너희까지 못 데려간다. 미안하다.” 하고 말을 해주었습니다.
순간, 나머지 개들은 김**씨의 얼굴을 물끄러미 쳐다보더니 “멍!멍!” 거리며 두 번 짖고는 다시 걷던 길을 가버렸습니다.

 

(길에서 발견되었을 당시 황구의 모습)

(김** 님의 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 중인 황구)

자신들이 더 이상 도움을 줄 수 없는 동료에게 도움을 줄 사람이 나타났다는 것이 반가웠던 것일까요?
개들의 짖음이 무얼 의미하는 것인지가 마음으로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순하디 순한 황구를 죽게 내버려둘 수는 없었습니다.
지칠 대로 지친 황구는 김**씨의 가슴에 안겨 자동차에 태워졌습니다.
차를 타고 병원으로 가는 동안, 황구는 긴장이 풀렸는지 눈을 감고 계속 잠만 잤습니다.
온 몸에서 꼬질꼬질한 냄새가 좀 났지만 털이 아주 더럽지는 않았습니다.

아마도 누군가에게 길러졌을 법 보이는 황구.
어떤 이유로 다쳤을 황구.
그리고 주인에 의해 깁스까지 하게 된 황구.

김**씨는 급한 대로 근처에 있는 동물병원에 가서 주인이 있는지 칩을 검사를 했지만 정보는 없었습니다.
황구의 상처는 생각보다 심각해보였고, 더 이상 주인만 찾고 있을 수는 없었습니다.
엑스레이 결과, 다리 한 가운데에 분명한 골절이 있었고, 최근에 골절을 당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황구를 발견한 곳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동물병원 몇 군데를 더 검색해서 전화를 했지만 황구의 소식을 아는 곳은 없었습니다.유기동물보호소 홈페이지나 동물보호관리시스템도 확인을 해 보았지만 황구를 찾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황구를 처음 데리고 갔던 병원의 수의사는 ‘대형견이 다리가 부러졌으니, 아마도 치료비 때문에 버려진 것 같다’며
황구의 깁스는 임시 부목이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못해도 치료비가 수백만 원이 나올테니 동물 보호소에 보내야 할 것 같다고 말입니다.

김**씨는 지자체 보호소에 보내면 혹여 곧장 안락사가 되지는 않을까 염려가 되었습니다.
결국, 이전에도 구조한 동물을 받아주었던 동물권단체 케어의 문을, 다시 한 번 두드리게 되었습니다.

(황구의 다친 다리의 깁스와 X-Ray 사진)

(분당의 한 동물병원에 입원한 황구)

설 연휴 직전 분당의 동물병원으로 이송된 황구

단 한번도 짖지 않던 순하디 순한 황구는 서울로 올라왔고,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몸무게 20kg 정도의 아주 마른 상태였습니다.

황구는 현재 분당의 한 병원에 입원 중에 있으며, 다리 치료를 받은 후 케어 입양센터(답십리점)에 입소하여 보호될 예정입니다.

황구가 입원해있는 병원은 주둥이가 묶여진 채 케어에게 구조된 개를 치료 후, 입양까지 해 주신 곳입니다.

황구는 이제 치료를 받고 회복을 하면 되지만 황구를 보호해 주던 황구의 친구들은 잘 살아갈까요?
이 추운 겨울, 길거리의 동물들이 더욱 안쓰럽고 걱정되기만 합니다.
황구의 친구들이 황구를 돌봐줬던 그 마음만큼, 이제 황구를 위해 우리가 따뜻한 돌봄을 나눠줄 차례인 것 같습니다.


<<< 황구의 후원계좌 >>>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2804, 예금주 케어

 

[후원금 입금방법]

보내시는 분 성명에 모금제목에 공지된 모금코드 숫자2자리를 함께 적어주세요.

(예) 후원자명+모금코드(2자리)  → 홍길동14

같이가치 모금 바로가기

통장으로 모금이 되는 금액은 같이가치 모금으로 충당하기 힘든 입원비 및 퇴원 후 관리 비용으로 사용됩니다.

위급한 동물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