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사람에게 상처받았지만 그래도 사람이 좋은, 렉시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 속에 천안 화형식 개도살장에서 구조된 아이들의 해외입양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렉시는 도살장 입구에 놓인 뜬장 바깥에 묶여있었습니다.

케어 활동가들과 봉사자님들이 현장을 방문했을 때 가장 먼저 저희에게 꼬리를 흔들어준 아이였습니다.

비와 바람을 피할 데도 없이 온몸으로 견뎌왔던 렉시.

렉시는 이후 임시보호자님의 지극정성 덕분에 새하얀 풍모와 해맑은 미소를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분명, 렉시를 향한 임시보호자님의 사랑 덕분이었을 것입니다. 렉시는 좋은 가정을 찾아 입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지난 상처는 다 잊고 부디 행복만 하기를.

봉사자님들, 임시보호자님들, 해외협력단체분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입양 가능한 아이 보러가기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