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눈이 하나여도 괜찮아! 촐랑

2017년 겨울, 케어는 양평군의 허름한 창고에 ‘눈 없는 하얀 개’와 ‘피 묻은 검은 개’가 50cm 정도 되는 짧은 목줄에 묶여 방치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견주를 설득해 인계받아 온 두 마리의 개 중 하얀 개가 바로 촐랑이입니다. 선천적인 기형인지 한쪽 눈이 없었던 촐랑이는 검사와 치료를 마치고 답십리 입양센터에서 보호받았습니다.

장애를 가진 믹스견이라는 편견은 촐랑이에게 통하지 않습니다. 밝은 성격으로 사람과도 친구와도 잘 어울리는 성격의 촐랑이는 2년간의 입양센터 생활을 마치고 멀리 캐나다 토론토에서 평생 가족을 찾게 되었습니다.

촐랑이의 엄마는 늘 함께 집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요가강사라고 합니다. 작은 친구와 멋진 형아도 생긴 촐랑이. 이제는 허름한 창고의 짧은 목줄이 아닌 넓은 마당에서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습니다.

아직은 새로 만난 가족과 집이 어리둥절한 영상 속 촐랑이의 모습을 보니 달려가서 힘내라고 궁디 팡팡이라도 해주고 싶습니다. 촐랑이가 새로운 집에 완벽 적응해 험난했던 어린 날의 기억들은 모두 잊고 매일 매일이 행복으로 가득하길 응원해주세요.

입양 가능한 아이 보러가기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