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그물에 갇힌 채 개농장에 버려진, 양파

지난 2월, 전남 보성군 벌교읍에서 긴급한 구조요청이 왔습니다.

개 사육을 포기해 폐쇄할 예정인 개농장이 있었지만, 아이들이 갈 곳이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대로두면 또다시 도살될지도 모르는 상황, 동물권단체 케어는 그 당시에도 재정이 열악했지만 차마 방치된 아이들을 외면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케어는 구조를 위해 벌교로 내려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해당 개농장에 수시로 개들을 갖다버렸습니다. 그렇게 버려진 개들은 현장에서 도살돼 개고기로 판매됐습니다. 개농장 한켠에는 도살을 위한 기구들이 놓여있었고, 김치냉장고에는 개 사체들이 보관되고 있었습니다.

‘양파’는 케어가 현장에 있을 당시 마을 주민이 그물에 담아 가지고 온 아이였습니다.

한눈에 보아도 태어난 지 얼마 안 됐던 양파, 케어는 양파를 비롯해 치료가 시급해 보이는 일부 아이들을 구조했습니다.

양파는 그렇게 케어의 품에서 돌봄을 받다가 미국 라스베가스로 입양을 갔습니다.

국내입양은 포화상태라 해외입양을 추진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입니다. 구조가 필요한 아이들은 쏟아지고, 케어는 한계에 다다랐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을 외면할 수 없어 케어는 현장으로 향합니다.

케어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입양 가능한 아이 보러가기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