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대표 개인명의 보호소 땅에 대한 의혹을 바로 잡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그동안 성실히 경찰조사에 임하느라, 그동안의 언론보도에 대하여 신속히 알려드리지 못한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회원분들께서 궁금해하시는 사항들을 하나씩 소명하고자 합니다.

우선 단체의 입장에서, 단체의 후원금을 박소연 대표가 횡령하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단체의 입장에서도 오명의 씌워져 상당히 억울한 점이 많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의 회계는 대표 개인이 접근할 수 없으며, 단체의 후원금으로 박소연 대표의 사적 이익을 편취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횡령 부분에 대해서는 결백하며 이를 바로 잡고자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보호소 땅, 박소연 개인 명의 의혹 소명

언론에서는 2016년 케어가 마련한 충주의 보호소 부지 명의가 박소연 대표 개인의 명의라며 횡령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였습니다.

그러나 언론의 보도와 달리, 농지는 단체(법인)이 살 수 없는 문제로 인하여 대표의 명의로 해두었으며 케어의 동물들을 위해 오로지 사용되고 있고 소유권 행사시 제약이 있도록 법적 안전장치도 해두었음을 알려드립니다.

2002년, 케어가 설립된 후부터 학대동물, 유기동물, 재난동물, 상해동물, 애니멀 호더와 방치된 농장의 동물 구조 등 대한민국에서 가장 적극적이고 전국적으로 동물구호활동을 가장 많이 해 왔습니다. 동물이라는 이유로 버림을 받거나 두들겨 맞고, 여기저기 떠돌다 덫에 걸려 다리를 잃는 등 인간에게 고통당하고 버림받는 동물들을 구조하고 새로운 삶을 열어주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폐가에서 만든 보호소를 시작으로 어렵게 활동을 시작하여, 시민들의 응원과 후원으로 단체가 조금씩 발전할 때마다 사무실보다는 보호소를 먼저 만들고 번듯한 홈페이지를 만들기 보다는 입양센터를 먼저 세우는 등 동물들의 고통을 직접 해결하기 위해 모든 힘을 써왔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비용적인 부분 때문에 임대로 보호소를 운영하다보니 계약기간이 만료되면 다른 부지를 찾아 보호소를 옮겨야 했고, 근처에 민가가 없는 곳을 찾아 이전하였으나 민간단체보호소에 대한 법적기준 부재로 건축법 및 토지관련규제로 민원이 들어가서 또다시 보호소를 옮겨야 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결국 안정적인 보호소를 마련하고자 토지 담보대출을 받고 부족한 부분은 국민들의 후원을 받아 땅을 매입하여 동물들을 위한 보호소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보호소 부지를 마련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근처에 민가가 없어야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이 아니어야 하며, 그린벨트지역이 아니어야 하는 등 조건이 정말 까다롭습니다. 또한 동물병원으로 이동하기 위하여 도로가 인접해 있어야 하지만 토지가격이 단체의 재정에 맞게 합리적이어야 합니다.

케어는 이러한 조건에 맞는 부지를 찾아다녔고, 충주에 있는 땅 하나를 겨우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근처에 민가도 없고, 가축사육제한구역도 아니고, 그린벨트지역도 아니지만 농지라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농지는 ‘개인’만이 소유자로써 등기부에 등재될 수 있고 단체는 불가능하였습니다. 누구의 명의로 할 것인지 임원들은 논의하였으나 아무도 자신의 명의로 하겠다는 사람이 없어서 할 수 없이 대표인 박소연의 명의로 하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이를 확실히 하기 위하여 케어는 이사 4명의 인감도장을 찍어 소유권을 명확히 하는 확인서를 작성하였고, 인감증명서를 첨부하여 공증을 마쳤습니다. 공증은 법적인 효력이 있는 서류이며, 소유권의 문제로 분쟁이 있을 경우 곧바로 집행에 들어갈 수 있는 점이 있기 때문에 확실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언론의 의혹과는 달리 케어의 보호소 명의가 박소연으로 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케어의 동물들을 위해 온전히 사용되고 있으며, 케어의 허락없는 소유권행사시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법적으로도 명확히 해두었음을 다시 한 번 밝힙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