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고발에 의한 왜곡 보도를 자제해 주세요

This post is last updated 7 days ago.

정의로운시민행동 정영모 대표는 고발장에서 “케어가 서울시에 모금했다고 보고한 액수는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총 9억 7천 9백여만 원이라고 밝혔지만, 국세청 홈택스 지정기부금 등재 시스템에 등록한 연간 기부금 액수를 보면 케어의 2015∼2017년 모금액은 37억 4천800여 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 관련 법령에 의거, 연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는 법인, 단체 등은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해야 함. 이에 케어는 매년 모집등록청인 서울시청에 기부금품 모집 신청을 하여 결격사유 조회 및 모집/사용계획서 검토를 받은 후 등록증을 교부받아 모금을 진행하고 있음. 기부금품 모집등록은 영구적인것이 아니라 전년도 모집완료 보고를 제출하고 매년 새로 등록해야 함. 또한 모집액의 사용을 끝낸 후에는 외부 회계감사기관이 작성한 감사보고서 및 계좌 입출금내역을 서울시청에 제출하고 있으며 모집완료보고서 및 사용완료보고서는 케어 홈페이지의 살림보고 메뉴에 업로드하고 있음.

서울시에 모금했다고 보고한 액수는 이 기부금품모집등록에 의거하여 해당 계좌로 모금된 총액에 한함. 매년 10억 미만으로 모금목표액을 설정하며, 실제로 2014년 이후 모금액이 10억이 되지 않기 때문에 행정안전부에 모집등록을 해야 할 이유가 없음.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제2조의 기부금품의 정의에 따르면 정관, 규액, 회칙등에 따라 모모은 가입금, 회비 등은 기부금품에서 제외하고 있음. 이에 정기약정회비 및 기타 수익사업 – 리워드를 제공하는 펀딩, 교육수입, 기타 후원판매 등 – 은 서울시에 모금내역을 보고해야 하는 사항이 아님.

  • 서울시에 보고한 액수 = 기부금품 모집등록에 의거하여 등록증에 명시된 기간내에 모금한 액수
  • 국세청 홈택스 지정기부금 액수 = 기부금품 및 정기약정회비, 기타 수익금 등 1년동안의 총 수입

법인세 및 소득세법과 기부금품법은 각기 다른 법령이며 이에 서울시에 보고해야 하는 금액과 국세청에 등재해야 하는 금액의 범위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확인절차도 없이 악의적으로 진행된 고발건.

공유하기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