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태평동 개 도살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집니다.

“성남 태평동 개 도살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집니다.”

1990년대부터 들어서기 시작한 성남 태평동 도살장은 전국 최대의 개 도살장입니다. 한해 최소 8만 마리 이상의 개가 잔인하게 도축되는 공간으로, 여러 업체가 도살장에 들어서 전국 각지로 개고기를 유통시켜 온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개 도살장입니다.

태평동 도살장은 그간 잔인한 도살 방식과 위생 문제, 불법적 요소 등으로 시민들의 지탄을 받아왔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뒤끓는 악취와 소음으로 오랜 시간 피로감을 호소해왔습니다. 케어는 지난 여름 세 차례 도살장을 기습해 인플루엔자 개고기가 전국에 유통되고 있는 실태 등 시민들의 시야에서 멀어져있는 도살장의 현실을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도살장 개고기가 유통되는 도살장 인근 모란시장 5개 업소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태평동 개 도살장이 오늘부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습니다. 케어는 줄기차게 행정대집행을 미루지 말고 약속한 기한에 시행하도록 요구해왔습니다. 2018년 11월 22일 08시부터 성남시는 도살장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진행중입니다. 이는 물론 기쁜 일입니다. 동물운동의 성과일 뿐만아니라, 그간 개 도살장의 폐쇄를 염원해 온 시민들의 지속적인 연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쉬움이 남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들의 안전과 생명입니다. 도살장은 철거되겠지만, 얼마 전까지 남아있던 100마리 이상의 개들은 케어가 확인한 바, 여러 차례에 걸쳐 상인들이 마련한 다른 장소로 이동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성남시는 개 도살업자들이 개들을 다른 곳으로 옮길 시간을 충분히 제공한 것입니다.

성남시는 도살장의 개들을 피학대동물로 간주해 긴급격리조치를 발동하고 관리할 수 있었습니다. 발생한 비용은 학대자들에게 청구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하면 학대자들은 비용을 부담하는 일이 버거워 소유권을 포기하게 되는 것이 자연스런 수순입니다. 이는 상상에 불과한 아이디어가 아니라, 실제 하남 감일지구 개 지옥 사건에서 케어의 기획으로 실현된 적 있는 바로, 지자체의 동물보호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성남시가 동물보호에 대한 의지가 있었다면 상인들에게 철거 날짜 이전에 미리 개들을 옮겨 가라고 친절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했다면 남아있는 개들도 살리고, 민관이 협력해 개들을 입양 보내는 일까지 이어갈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모란시장의 경우, 도축시설은 철거됐으나 개고기는 여전히 판매가 가능하고 시장 현대화 차원에서 상인들을 지원하기까지 한 것을 우리는 보아왔습니다. 태평동 도살장은 그렇게 되지 않았어야 합니다. 남아있는 동물들의 안위까지 살피지 않고 상인들에게 미리 길을 열어 준 것은 생명을 고려하지 않은 큰 실책입니다.

태평동 도살장은 진작 무너져 내려졌어야 하지만, 이제라도 동물보호에 대한 시민들의 급격한 인식 변화로 쓸쓸히 막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성남시의 아쉬운 행정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며칠 전까지 철거가 코 앞인데도 불구하고 태평동의 상인들은 너무나 태평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도살장이 사라졌다고 자축하기만 할 것이 아니라, 시민분들께도 이와 같은 내막을 알려드리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 판단해 이 글을 전합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도살장을 하나씩 깨부수는 일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며, 시민분들의 지속적인 연대를 요청합니다. 앞으로도 케어는 진실을 알리는 데 주저하지 않겠습니다.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 할 것은 태평동 도살장뿐만 아니라, 개식용 문화 그 자체입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김주연 2018-12-06 21:32:03
    오늘 올라온 소식보니 경기도 사법경찰관 분들이 또 압수수색 했다던데 빠른 진전이 있으니
    너무나 기쁩니다.
    비록 지금 당장 식용으로 철창에 있던 아이들을 모두 빼낼수는 없지만 ㅜㅜ
    모란시장 저곳 이재명시장님이 폐쇄 시작하고 육견단체와 의견충돌로 시간이 지연되니
    은수미 시장님이 마무리 하시겠네요 ~~ ^^
    저는 정치인 여 야를 떠나 동물을 생명으로 보아 주시고 암담한 우리나라 동물복지 현실속에
    우리들의 말에 귀 기울여 주시는 분들은 평생 응원 할 껍니다 !
    하남시 김상호 시장늠은 내 사는 동안 내내 저주 할끼다 ㅋㅋㅋ
    제주도도 문대림? 후보님이 도지사 되었야 하는건데,,
    제주도에 어마한 개들 구겨넣고 짐짝처럼 싣고 다니는 거 꼭 없애 주신다고 공약 했었는데 너무나
    아쉽습니다.
    앞으로도 처박한 동물들의 삶을 관심 가져주시고 인간, 동물이 공존해야 한다고 외쳐주시는
    정치인 분들이 더 더 많아지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
    케어 관계자님들, 봉사자님들, 회원님들 늘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
  2. 한경은 2018-11-23 13:29:01
    넘나 반가운 소식.. 개식용이 금지되어야 모든게 끝나는데 ㅠㅠ
    개고기 처묵는 인간들은 돌이킬 수 없는 질병으로 고통당하길 간절히 바랍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