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185억원 들여 동물학대 시설 건립??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전북 정읍시에 영장류자원지원센터를 건립했다. 2014년부터 18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서 건립한 센터는 ‘SPF’(특정 병원성 미생물에 감염되지 않은 상태) 영장류 자원을 대량으로 기를 있고 마카카 원숭이 최대3 마리를 키울능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영장류는 전염병 연구와 신약 개발, 알츠하이머성 치매, 파킨슨씨병, 뇌졸중 뇌질환 실험에 이용되어 왔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실험 동물의 사용을 최소화 하려는 노력이 줄을 잇 있다. 그래서 화장품 산업을 비롯한 여러 산업 분야에서 동물실험이 감소하는 추세이다. 특히 유인원 대한 실험은 세계적으로도 금지하는 추세에 있다. 미국의 국립 보건원(NIH) 2015년부터 생의학 실험에 쓰이는 침팬지에 대한 지원을 중단했고, EU 2013년에 유인원에 대한 시험을 법으로 금지했다. 오스트리아, 호주, 스웨덴, 네덜란드, 뉴질랜드, 영국 등의 나라에서도 유인원 대한 실험은 법으로 금지했다. 반면 한국은 영장류자원지원센터를 정부가 주도해서 만들었다.

영장류자원지원센터는 현재 1090마리의 영장류를 들여왔으며, 실험용 영장류를 생산하기위해 자체 대량 번식 체계를 구축한다고 한다. 질병에 관한 연구를 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영장류에게 질병을 유발시켜야 한다. 그 과정에서 실험동물은 극심한 고통을 겪게 된다. 모든 동물실험은 어떤 논리로도 정당화 없다. 우리가 겪고 싶지 않은 고통을 피하기 위해 동물에게 그 이상의 고통을 강요하는 것은 인간의 이기적인 발상일 뿐이다. 특히 인간과 유전자가 99% 일치하는 영장류에 대한 실험은 더욱 윤리적으로 정당화될 없다.  

세계적으로 15,000 마리, 국내에서는 2017년 308 마리가 동물실험으로 희생되었다. 실험에 이용되는 동물의 숫자는 점차 줄여나가야 한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동물대체실험 연구소가 아닌, 실험동물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동물실험의 과용을 부추기는 것일 뿐이다. 동물들의 희생을 줄이고자 대체시험법 개발과 교육 적극적인 영국의  엑셀러에이트(XcellR8)연구소 소장 캐롤 트래셔(Carol Treasure)은과학적으로 개발된 대체실험이 동물실험보다 안전하고 동물실험을 반드시 해야 하는 분야는 없다”고 말했다. 지금은 여러 분야에서 실험 효과의 정확성과 안정성에서 동물실험을 능가하는 대체실험법이 개발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세계적 추세에 발 맞추어 국외 기관과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더 많은 대체시험법을 도입하고, 국내에서도 자체적인 대체시험법 개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기이다.  


*Great Ape을 영장류로 오역했습니다. 이에 해당 논평을 수정했습니다. 소중한 의견 감사드립니다.

(수정 일시: 2018년 11월 13일 00시 18분)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김주연 2018-11-13 02:46:37
    인간과 유전자가 99% 일치하는 영장류의 끔찍한 실험이라,, 731부대 마루타 생각나네요,
    언제까지 이런 소식을 듣고 마음 아파 해야 하는지 이젠 점점 지쳐가네요
    도태 되어야할 동물실험을 국가 예산 185억원 투자라니,,
    정말이지 대통령만 바꼈지 동물복지에 관한 정책은 조금도 나아진 게 없습니다.
    하남시의 어처구니 없는 개농장 아가들 동물실험 시도도 끔찍한데 영장류의 실험을 대놓고 지원하는
    국가라니요!!!!
    동영상속 영장류의 호소하는 듯한 고통스러운 눈빛이 안 보이십니까!!!
  2. 주혜민 2018-11-08 23:38:42
    이게 일본의 마루타 생체실험이랑 다를게 뭔가요?
    사람에게 행한 짓은 그렇게 사과하라고 요구하면서 말 못하는 짐승은 마구 실험해도 되는건가요!??!!!!
    제재해도 모자를 판에 나라에서 지원해서?!! 이런곳에 쓰라고 세금 내는 것 아닌데 막대한 세금이 쓰이고 있었다니 끔찍하네요.
    널리 알려서 사라질 수 있도록 계속 힘써주세요. 감사합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