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교육후기] 펫티켓 3개월, 학생들이 달라졌어요!

지난 3개월 동안, 양평초교 3~6학년 학생들과 <찾아가는 펫티켓> 을 진행했습니다.
동물 대하는 학생들 태도가 눈에 띄게 달라졌다는 학부모 제보가 쏟아졌는데요^^
찾아가는 펫티켓! 3개월의 결실을 살펴볼까요?

 

(펫티켓 교육견 벅키랍니다~)

#펫티켓 교육, 왜 필요할까

국내 반려인구는 어느덧 1000만을 넘지만, 반려동물을 대하는 예절(펫티켓)을 배울 기회가 없습니다.
이로 인해 ▶개 물림 등 안전사고, ▶동물유기, 학대사건이 해마다 늘어납니다. (하루 평균 260마리 동물이 전국에서 버려짐) 특히 매년 발생하는 물림사고의 피해자 30%는 어린 청소년으로, 청소년 대상 펫티켓 교육이 시급합니다.

(벅키와 눈높이를 맞추려 무릎을 꿇어준, 배려심 많은 학생^^)

교육 진행은 이렇습니다~
1) 펫티켓 교육

총 40분 교육시간 동안, 30명의 학생들은 교육견을 위한 배려를 배웁니다.
박수도 교육견이 놀라지 않도록 주먹을 쥐고 ‘강아지 박수’를 치고요^^
아울러 다음 5가지 펫티켓 원칙을 공부합니다. 반려인과 비반려인!
이것만 지킬 수 있다면 동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 펫티켓5원칙! 이것만 지켜도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요!)

 

2) 구조 스토리 교육

교육견의 구조당시 스토리를 들려줍니다.
잔인한 학대 현장에서 구조된, 소중한 생명을 바라보며
학생들은 저절로 생명존중의식을 배우게 됩니다.

(벅키는 알콜중독자의 학대 속에서 태어난 9남매 중 한마리 랍니다)

3) 펫티켓 실습

배운 펫티켓을 교육견과 직접 실습합니다. 교육견 배려를 위해 참가인원은 3명으로 제한됩니다.
참가학생들은 대개 어릴 적 개에게 물리는 등, 마음의 상처를 안고 있는데요.
이번 교감을 통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동물과 가까워지기를 응원합니다^^

(키 170이 넘는 6학년 어린이^^ 개와 눈높이를 맞춰주었답니다)

 

동물교육, 힘든 점

이동거리가 길어지면, 교육견들이 많이 힘들어 해요..
특히 대부분 개들은 차멀미가 심해서, 걱정이 많답니다ㅠ
아쉽지만 동물출장의 횟수를 제한하고, 영상/카드뉴스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완할 예정입니다.

 

교육 총평

교육 이후, 학부모들의 반응이 매우 긍정적이었습니다^^
펫티켓교육이 단순한 동물을 대하는 요령이 아닌, 최고의 인성교육이라며
담당 선생님과 교장선생님도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아이들이 반려견을 훨씬 소중하게 다뤄주었어요”
“반려견 존중에서 출발, 학급 친구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어요”

 

(하나 둘 셋, 찰칵! ^^)

찾아가는 펫티켓 교육을 통해
더 많은 아이들이 동물과 안전하게 교감하고,
나아가 훌륭한 인격체로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