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빈모금]동물병원에서 개농장으로 팔려가다 구조된 백구1마리와 검은개4마리의 치료비를 모금합니다.

  동물병원에서 개농장트럭에 옮겨진 개들

그 동물병원 개들이 개농장으로 팔려가고 있었다

전남 광양시의 케어 회원으로부터 충격적인 제보가 날아든 것은 지난 3월 12일. 제보 내용은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한 동물병원에서 개농장으로 개들을 팔아넘기고 있으며 이를 목격했따는 제보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제보자가 지목한 동물병원은 2006년부터 광양시로부터 유기동물 구조관리 업무를 위탁받아 운영해오던 곳이었습니다.

인근 활동가들 사이에서는 지난해부터 해당 병원이 개들을 개농장으로 팔아넘기고 있다는 흉흉한 소문이 돌았고, 실제로 여러 차례 의심스러운 정황이 포착됐던 곳이기도 했습니다. 목격 당일에도 평소 해당 병원의 행태를 의심해온 제보자는 “개들을 어디로 데려가는 거예요?”라는 질문에 개농장 트럭으로 보이는 차주로부터 “동물병원에서 내 돈 주고 산 개들을 개농장으로 데려가는 거요.”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했습니다.

“어차피 죽을 개들, 개농장에서 죽는 게 무슨 상관이요!”

해당 병원의 의심스러운 행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죽은 개들의 사체를 유기동물 공고에 버젓이 올리거나 마취제를 사용하지 않고 근이완제를 사용하여 안락사를 처리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공무원의 지시하에 사체처리비를 아끼기 위해 안락사 시킨 동물을 쓰레기봉투에 담아 일반폐기물로 처리해 온 점 등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됐던 곳이었습니다.

케어는 이처럼 비윤리적이고 잔인하고 행태를 조사해달라는 민원 요청에 강경히 대응하기로 결심, 즉각 전남 광양시로 출동하였습니다. 그리고 병원장과 면담한 결과 그동안 의심해왔던 일련의 사건들이 사실로 드러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병원장에게 보호 중인 유기견을 개농장에 넘긴 이유를 묻자 “어차피 공고기간 지나 내가 죽일 개들인데 개농장으로 보낸다한들 무슨 상관이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습니다.

  입양공고에 올라온 사체사진

10년 넘게 개들을 ‘묻지마 처리’했던 동물병원 폐쇄되다.

하지만 케어는 공고기간이 지나지 않은 개들의 소유권은 엄연히 분실한 견주에게 있음에도 개농장에 넘긴 행위는 불법임을 강력히 경고하며 해당 병원장을 유기견 불법유통 건으로 고발조치 했으며 광양시는 10년 넘게 위탁 동물보호센터였던 해당 동물병원을 폐쇄 조치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개농장에 갈 뻔 했던 17마리의 유기견들은 이후 다른 동물보호센터로 분산 이동시켰으며, 공고기간이 지나 안락사 처리 또는 ‘개고기’가 될 뻔 했던 4마리도 무사히 케어의 품에 구조돼 협력병원으로 이송시킬 수 있었습니다.

  동물병원에서 개농장으로 실려가는 개들

 

  개농장으로 팔려가기전 구조된 백구
구조당시 검은개 3마리

‘개고기’가 될 뻔한 4마리 개들의 새 삶을 응원해주세요

현재 입원중인 백구 1마리와 검은 개 3마리는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치료중에 있습니다. 시한부인생이었던 네 마리의 개들이 건강을 회복하는대로 새로운 가정의 품에서 행복한 제 2의 삶을 꿈 꿀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마터면 ‘개고기’로 죽을 뻔한 4마리 개들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케어는 앞으로도 개들이 이런 방식으로 ‘묻지마 처리’ 되지 않도록 감시의 레이다를 더 높이 세우도록 하겠습니다.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73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73

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1개의 생각
  1. 한경은 2018-04-24 11:41:24
    그해당 병원장 이름바꿔 다른데서 또 그짓거리 할 수 있는데....
    이건 어찌해야 할까요?
    강력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