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개농장에서 구조된 라파엘과 릴리

뜬장 속 라파엘과 릴리

지난 2월 케어는 독일 최대의 민영방송 네트워크인 RTL의 촬영팀으로부터 메일 한통을 받았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대한민국을 유럽에 소개하는 프로그램의 일부로 가려진 한국의 개식용과 관련해 개농장에서 개들이 어떻게 사육되고 도축되는지 촬영하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저 지옥에서 개들을 꺼내줄 방법은 없는 건가요?”

평창올림픽 개막 전 한파가 몰아치던 날, 독일 촬영팀과 케어는 남양주에 있는 한 개농장을 방문했습니다. 해당 개농장에 케어가 비인도적인 사육과 도축방식을 항의하고 지자체에 행정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해 벌금 징수를 하기도 했던 곳입니다. 케어는 목숨이 위태로운 개들 일부 구조했지만 농장주는 여전히 당당히 운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독일 촬영팀은 사진으로만 접했던 참혹한 한국의 개농장 풍경에 그만 말을 잃고 말았습니다. 촬영팀이 뜬장 안으로 손을 내밀자 개들은 뜬장 구석에 웅크리고 있다가 사람이 반가운지 꼬리를 흔들며 촬영팀의 손을 핥아댔습니다. 그들은 눅눅한 악취가 심하게 풍기는 환경 속에서 물과 사료도 없이 음식물 쓰레기로 목숨을 연명하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 듯 했습니다. 현장을 카메라에 담던 여기자는 눈물을 흘리며 “이 지옥에서 개들을 떠낼 방법은 알려 달라”라고 부탁했습니다.

라파엘과 릴리가 지내던 뜬장 밑 배설물

 

먹이로 지급된 음식물쓰레기

 

끈질긴 설득 끝 구조할 수 있었던 두 마리의 개

그러던 중 개농장에서 독일 촬영팀의 눈에 띄는 두 마리의 개가 있었습니다. 까만 얼룩이 박힌 얼룩이와 갈색 귀를 가진 믹스견이었습니다. 촬영 나온 여기자는 “독일에 두고 온 제 반려견과 너무 닮았어요. 제발 이 두 마리라도 구조할 수 있게 농장주를 설득해주세요!” 라며 케어의 활동가들에게 간곡히 요청했습니다. 케어의 솔직한 마음은 농장 안에 있는 모든 개들을 구조하는 모든 개들을 구출하고 싶은 마음 굴뚝 같았지만 100여 마리 넘는 개들을 구조할 여력이 없었습니다. 그 대신 당장 두 마리만이라도 데려갈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으며, 마지못한 농장주는 결국 얼룩이와 갈색 믹스견을 인계받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뜬장속의 얼룩이 라파엘

 

구조 당시 뜬장 밖이 낯선 릴리의 모습

독일 입양가는 릴리와 라파엘의 치료비와 입양비를 도와주세요!

강철같이 열리지 않을 것 같던 농장주의 마음을 열어 데려 온 두 마리의 개들을 케어는 협력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이들에게 얼룩이는 ‘라파엘’, 갈색 귀를 가진 아이는 ‘릴리’라는 예쁜 이름을 지어주면서, 개농장에 두고 온 많은 개들에게도 이름을 지어 줄 날이 오기를 마음속으로 희망했습니다.
독일 촬영팀은 고국의 친인척들에게 릴리와 라파엘의 사연을 알리며 입양처를 주선해 주기로 하였습니다. 다행히 라파엘과 릴리는 기생충으로 인한 심장사상충에 감염되어 있을 뿐 큰 질병은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해외 입양을 위해 심장사상충은 완치가 되어야 하며, 중성화와 광견병, 예방접종, 운송비용도 필요합니다. 개농장에서 구조된 라파엘과 릴리가 독일의 새로운 가족을 만나 남은 여생을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70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70
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1개의 생각
  1. 김주연 2018-03-22 01:08:19
    독일 최대의 민영방송? 나 원.. 참말로 창피해서~
    라파엘과 릴리의 독일행을 정말로 축하하는 반면 ,
    아직도 뜬장에서 떨고있을 개들을 생각하면 미안해서 많이 기뻐하지도 못하겠어요ㅠ
메뉴닫기